문재인, 진선미·진성준 공동대변인 임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는 24일 진성준·진선미 의원을 공동 대변인에, 노영민 의원은 비서실장에 임명했다. 노 의원의 비서실장 이동으로 공석이 된 기획위원에는 이인영 의원이 선임됐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그동안 후보 캠프에서 대변인으로 활동한 진선미 의원과 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진성준 의원을 대변인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우 단장은 “진성준 의원은 전략통이자 전북 출신이라는 점이 고려됐다”며 “이 의원은 젊은 세대의 대표주자로, 개혁성·진보성과 함께 박원순 서울시장의 선대본부장을 맡았던 경험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캠프 살림을 맡게 될 총무본부장에 경선 과정에서 손학규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던 재선의 우원식 의원을 임명했다. 문 후보는 이날 인선에 이어 이번주 중 선대위 구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해졌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