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쿠폰 쓸래, 페이스북 쿠폰 쓸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주요 모바일 지역 마케팅 서비스

국내외 인터넷 기업들이 지역 소상공인 대상 쿠폰 사업을 놓고 격돌한다.

식당 등이 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쿠폰을 발행해 할인이나 이벤트 혜택을 제공하고, 업소에서 단골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해 주는 로컬 마케팅 시장이다. NHN·페이스북·구글 등 주요 인터넷 기업들이 잇달아 뛰어들었다.

네이버 쿠폰 쓸래, 페이스북 쿠폰 쓸래?
네이버 쿠폰 쓸래, 페이스북 쿠폰 쓸래?

소셜커머스나 위치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제공하는 중소기업과 충돌도 불가피하다. 지역 마케팅 시장은 위치정보를 갖고 스마트폰 사용자를 지역 상권과 바로 연결할 수 있어, 오프라인 경제의 온라인화를 재촉할 핵심 서비스로 꼽힌다.

NHN은 소상공인이 무료로 모바일 쿠폰을 발행해 고객을 모으는 `네이버 쿠폰`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업주가 쿠폰을 발행하면 네이버 지도와 윙스푼, 미투데이 등 네이버 서비스 검색 결과에 노출된다. 방문 횟수에 따라 여러 가지 혜택을 주는 도장형 쿠폰이나 단골 우대 쿠폰 등을 발행할 수 있다. 모바일 이용자에게 바로 이용할 수 있는 가까운 가게 정보를 제공한다. 쿠폰 고객 분석과 지속적 관리도 가능하다.

김상목 NHN비즈니스플랫폼 지역정보사업부장은 “소상공인은 쿠폰 플랫폼을 활용해 비용 부담 없이 고객을 유치할 수 있다”며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을 계속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스북도 최근 페이지에서 쿠폰을 발행하는 `페이스북 오퍼` 서비스를 전 세계에서 시작했다. 400명 이상 팬을 가진 페이지는 원하는 조건대로 쿠폰을 발행할 수 있다. 국내에선 피자헛 쿠폰이 10만장 이상 다운로드됐다.

카카오는 지역 업소가 스마트폰 사용자 위치 정보를 바탕으로 쿠폰을 쏘는 롱테일형 `플러스친구` 모델을 준비 중이다. 대기업 중심으로 운영되는 기존 플러스친구의 기반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위치기반 SNS에서 출발해 지역 마케팅 플랫폼 자리를 노리는 KTH `아임인`이나 씨온의 `씨온` 서비스와도 영역이 겹친다. 이들은 업주를 위한 쿠폰 발행 및 고객 관리 서비스 유료화를 비즈니스 모델로 삼고 있어, `무료`를 앞세운 네이버 공세에 긴장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 참여로 지역 시장 규모가 증가 효과가 기대된다”며 “네이버의 행보가 이 분야를 개척한 기존 중소기업 영역을 잠식할 우려도 있다”라고 말했다. 네이버가 얼마나 지역 밀착형 영업 활동을 펼칠 지도 관건이다.


표. 주요 모바일 지역 마케팅 서비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