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이사람] 웹앱 저작 SW로 세계 시장에 출사표 던진 이재원 인크로스 대표

“우리 소프트웨어가 세계 시장에서 성공하는 사례 만들고 싶습니다.”

이재원 인크로스 대표는 글로벌 시장 진출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동안 이동통신 관련 소프트웨어와 온라인 광고 등 B2B 사업을 `조용히` 진행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이사람] 웹앱 저작 SW로 세계 시장에 출사표 던진 이재원 인크로스 대표

이 대표가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해 들고 나온 소프트웨어는 웹앱 개발 도구 `다빈치`다. HTML5 기반 웹앱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저작 도구다. 다양한 기능과 디자인을 미리 준비해 둬 개발자가 필요에 따라 쉽게 가져다 쓸 수 있다.

이 대표는 “다빈치는 쉽고 빠른 웹앱 개발 기능으로 세계의 개발자에게 확실한 가치를 줄 수 있다”며 “국내외 벤처 투자자와 협의, 미국에 소프트웨어 합작사 설립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산 소프트웨어 중 아직 해외에서 성공했다 할 만한 제품이 나오지 않았다”며 “해외에 본거지를 두고 현지 인력 중심으로 시장에 파고들어 성공 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다빈치는 `위지윅` 방식의 손쉬운 저작 환경과 스마트폰·스마트패드·스마트TV 등 다양한 기기에 맞게 자동으로 디자인과 기능을 구현하는 N스크린 에디터가 특징이다. 프로그래머와 디자이너의 협업 환경에도 신경 써 프로젝트 생산성을 높였다.

에디터와 코드 입력창 어느 쪽에서 수정하건 변경 사항이 바로 반영되는 것도 장점이다. 애니메이션을 쉽게 표현할 수 있어 멀티미디어 광고 분야서도 관심이 높다. 이 대표는 “기업용 모바일 솔루션 등 그간 쌓아온 기술을 바탕으로 가장 큰 가치를 줄 수 있는 소프트웨어가 웹앱 저작도구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세계 개발자가 대부분 사용하는 자바스크립트 프레임워크 `J쿼리`와 함께 쓰기도 편리하다. 이 대표는 “다빈치는 대부분 자바 개발자가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J쿼리와 완전히 호환되게 만들어 개발자들이 편리하게 쓸 수 있다”고 말했다. 인크로스는 J쿼리 재단과 협력, 오는 11월 J쿼리 컨퍼런스도 국내에서 개최한다. 이 행사가 아시아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웹 기술 발달로 대부분 기능이 모바일 웹에 흡수될 것”이라며 “업데이트와 유지 보수 부담이 적은 HTML5가 모바일의 주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크로스는 온라인 광고 사업을 주력으로 하다 2010년 이노에이스와 합병했으며 현재 모바일 솔루션과 게임 퍼블리싱, 모바일 앱 서비스 등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