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다스아이티, 국내 최대 SW 수출업체 자리매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이다스아이티 소프트웨어(SW) 수출액이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9월 말 현재 350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전체 매출의 58%에 해당하는 것으로 총액과 비중 면에서 국내 최대 SW 수출업체로 자리 잡았다.

러스키아일랜드교
<러스키아일랜드교>

한글과컴퓨터·안랩·티맥스소프트·핸디소프트 등 국내 1~4위 패키지 SW업체들의 연간 수출 실적은 20~100억원 안팎이다.

마이다스아이티(대표 이형우)는 올해들어 9월 말까지 매출이 글로벌 기준 600억원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수출은 전체 매출의 58%인 약 350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매출은 국내외 고객에 판 총액으로 해외 유통점 마진까지 합한 것이다.

이형우 대표는 “글로벌 매출을 기준으로 하면 올해 매출이 1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상반기 SW 수출액은 글로벌 기준 247억원으로 전년 동기(155억원)보다 59.3% 증가했다. 이 기간 중 전체 매출은 424억원으로 전년동기(300억원)보다 41.3% 늘었다. 상반기 수출 비중 역시 58.2%를 차지하며 전년 동기(51.7%)보다 6.5% 포인트 상승했다.

건축물과 기계장치 제작에 사용하는 시뮬레이션 SW 전문업체인 마이다스아이티는 미국·유럽·중국·일본 등 88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해외법인은 미국 등 4개국에 두고 있다.

이 대표는 “회사 설립 초기인 2002년부터 국내보다 해외시장 진출에 주력했다”면서 “특히 중국 시장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50% 가까운 성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3개 분야 20여종 SW를 공급하고 있는데 주력인 건축에서 토목, 기계 쪽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 대표는 “시장규모가 큰 국가에 현지법인을 추가로 개설하는 한편 고객사 요구에 맞는 제품을 패키지화하는 등 토털 솔루션 서비스 쪽으로 시장을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

뉴스의 눈

마이다스아이티의 건축설계 SW `시빌(Civil)`이 세계 1~3위 사장교를 석권했다.

이 회사에 따르면 지난달 3일 개통한 세계 1위 사장교 러스키아일랜드교(Russky Island Bridge)에 `시빌`이 사용됐다. 러스키아일랜드교는 전체 길이가 3100m로 주탑 간 거리가 1104m인 세계 최장 사장교다. 지난 2008년 7월 착공해 지난 3월 말 완공됐다. 24차 APEC 정상회담에 맞춰 개통됐다.

앞서 지난 2008년 5월 운영을 시작한 세계 2위 사장교인 중국 쑤통교(Sutong Bridge)에도 `시빌` SW가 사용됐다. 쑤통교의 주탑 간 거리는 1088m다. 2009년 4월 문을 연 세계 3위 사장교인 홍콩 스톤커터교(Stonecutters Bridge)에도 `시빌`이 쓰였다. 스톤커터교 주탑 간 거리는 1018m다. 사장교는 교각 위에 세운 탑에서 비스듬히 드리운 케이블로 주빔(main beam)을 지탱하게 설계된 다리다.

경제성이 높고 미관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이들 사장교에 적용된 시빌은 교량 해석 및 설계용 SW로 일반교량과 특수교량, 일반토목시설물 설계 때 사용한다. 세계 50개국에 5000여 카피가 보급됐다.

우리나라와 중국, 영국, 러시아 4개국에서는 이 분야 시장점유율 1위다. 사용자 중심 직관적 모델링 기능과 혁신적 그래픽 인터페이스를 자랑한다. 교량분야 첨단 해석 알고리즘을 탑재해 시공단계 해석과 지진 해석, 비선형 해석 같은 특수고급 해석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방은주기자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