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모바일

LG전자 "옵티머스G 배터리 성능, 갤럭시S3 압도" 진실은?

LG, 냉장고 이어 스마트폰도 '삼성과 비교'

LG전자가 `옵티머스G`가 배터리 사용시간과 소모전류 측정에서 삼성전자 `갤럭시S3`를 압도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간 냉장고 용량 비교 테스트가 스마트폰 배터리까지 확전될 조짐이다. 제3의 시험 기관이 아닌 LG전자 자체 시험 결과여서 유효성 논란도 예상된다.

LG전자는 1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옵티머스G`와 삼성전자 `갤럭시S3` 배터리 용량 비교 결과 옵티머스G 배터리 성능이 압도적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옵티머스G와 갤럭시S3 배터리 성능을 △동영상 재생 △동영상 촬영 △연속 통화 세 가지 상황에서 비교했다.

연속통화에서는 갤럭시S3가 9시간 30분인데 비해 옵티머스G는 15시간 50분을 기록해 6시간 이상 차이가 났다. 옵티머스G는 동영상 촬영과 재생에서도 갤럭시S3와 비교해 각각 1시간, 30분 이상 더 사용할 수 있다고 LG는 주장했다.

LG전자는 공정성을 기하고자 테스트 환경을 똑같이 맞췄다고 강조했다.

일반적인 사무실 실내에서 디스플레이 밝기 50%에 자동 밝기 꺼짐 상태에서 시험했다고 설명했다. 데이터 통신이 필요 없는 동영상 재생과 촬영은 비행모드에서, 연속통화는 LG유플러스 음성망에서 진행됐다. 단말기는 최신 펌웨어로 업그레이드한 후 초기화됐으며 시험 시작 시점에 배터리 100% 충전 상태였다.

LG전자 관계자는 “배터리 시험은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중심으로 동일한 조건에서 공정하게 시험한 것”이라며 “옵티머스G의 고효율 2100㎃h 대용량 배터리와 최적화된 소프트웨어 기술 등이 경쟁우위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마창민 상무는 “갤럭시S3는 가장 많이 팔린 모델로 배터리 효능에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제품이라 비교 대상이 됐다”며 “옵티머스G가 가진 성능과 효율성을 실제로 알려주기 위한 시험”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옵티머스G와 갤럭시S3 배터리 성능 비교

자료:LG전자

LG전자 "옵티머스G 배터리 성능, 갤럭시S3 압도" 진실은?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정보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