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장진 교수팀, IEEE 최고 논문상 수상…한국인 최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희대학교 장진 교수팀이 산화물 박막트랜지스터 기반 플렉시블 구동회로를 세계 최초 개발한 공로로 소자 분야에서 세계 최고 권위의 상을 수상한다.

미국전기전자학회(IEEE)는 지난해 학회지에 게재된 전자소자 분야 논문 500여편 가운데 최고를 가리는 `조지 E 스미스` 상에 장진 교수팀 논문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02년 상이 제정된 이래 한국 연구진이 수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IEEE 국제전자소자회의(IEDM)에서 진행된다.

경희대학교 차세대디스플레이연구센터(ADRC) 소장.
<경희대학교 차세대디스플레이연구센터(ADRC) 소장.>

이번에 선정된 논문은 `비정질 인듐·갈륨·아연혼합산화물(IGZO) 박막트랜지스터(TFT)에 기반을 둔 투명 플렉시블 회로(Transparent Flexible Circuits Based on Amorphous-Indium-Gallium-Zinc-Oxide Thin-Film Transistors)`다. 장진 교수와 제자인 최민혁, 최재원, 말로리 마티벵가 씨가 공동 저술했다.

교수팀은 휘어지는 플라스틱 기판상에 이동도가 높은 산화물 TFT를 제작했다. 이를 기초로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 OLED)에 사용되는 게이트 구동회로를 개발했다. 이 팀이 개발한 구동회로는 빠르고 수명이 길어, 디스플레이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디스플레이 회로에서 가장 중요한 두 가지 요소가 속도와 수명이기 때문이다.

장 교수팀은 전하가 한쪽으로 이동하는 쏠림 현상을 막아 전체 구동 회로 수명을 10년 이상으로 늘렸다. 쏠림 현상을 막기 위해서는 AC 구동방식을 적용해 회로를 구성했다. 발진 속도는 20V 전압에서 94.8㎑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기술 중 가장 빠른 속도다.

이번 수상으로 우리나라 평판디스플레이(FPD) 기술은 더욱 명성을 날리게 됐다.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50% 이상의 점유율로 확고한 1위를 구축한 데 이어 차세대 기술 분야에서도 위상이 높아졌다. 올해 국제디스플레이학회(SID)에서는 석준형 한양대 특임교수가 최고상인 브라운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장진 교수는 “디스플레이 구동 회로에서 가장 중요한 성능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춰 최적화된 회로 개발에 열중했다”며 “최근 투명·플렉시블·산화물이라는 업계 화두에도 부응한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고 말했다.

장 교수가 받는 상은 1969년 CCD(Charge-Coupled Device)를 개발한 노벨상 수상자 조지 E 스미스를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소자분야에서는 세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1년에 단 한 편의 논문만을 선정한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