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특허 전문 인력이 `팔방미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에서 특허경영 방법으로 특허담당팀 운영에 법무나 전략기획 등 다른 업무와 융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방규용 아이엠텍 특허팀장은 “중소·중견기업에서 특허 관리 인원에게 법무나 기획 업무를 동시에 부여하는 게 최근의 흐름”이라며 “특허 담당팀과 법무팀, 전략기획팀을 하나의 소속으로 합치고 있다”고 밝혔다. 특허 전담인력을 유사 업무인 법무를 함께 담당하게 하거나 특허 경영을 위한 기획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아이엠텍의 경우 특허팀원에게 법대 대학원 진학도 지원해 준다. 방 팀장은 “법무 관련 업무를 담당하면서 전문성을 키우기 위해 대학원에 등록하게 됐다”며 “업계 내 특허담당 인력의 네트워크가 있는 것처럼 법무 담당자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어 역량 강화에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특허 인력을 다양한 업무와 융합해 수행하는 것이 트렌드가 되고 있다는 것이 방 팀장의 설명이다.

일진 그룹에서도 특허담당 인력을 사업 기획에 활용하고 있다. 일진그룹 관계자는 “전략기획을 맡고 있는 신사업팀에서 특허 업무를 함께 관리한다”며 “기술과 관련된 업무를 토대로 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성엔지니어링에서도 기획전략 그룹 안에 특허팀을 두고 특허관리에 기반을 둔 경영전략 리스크 관리 등 협업 체제를 구축했다.

특허 인력 활용이 다양화되는 경향은 중소기업에서 특허 경영을 수행하면서 적은 인원을 활용하는 자구책이란 해석이 강하다. 방 팀장은 “중소기업에서는 특허 분쟁 소송이 항상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어느 정도 리스크 관리가 되면 유사 업무나 사업 전략을 기획하는데 특허 인력을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특허 인력을 활용한 경영 전략이 현실적인 문제에서 비롯됐지만 업무에는 오히려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전종학 경은국제특허법률사무소 대표 변리사는 “변리사나 특허전문회사의 전문성 있는 관리가 필요하지만 중소기업에서는 여력이 없을 수 있다”며 “특허 담당자가 특허관리 업무를 하면서 기획이나 법무업무에 참여하는 것은 특허경영을 위한 시너지 효과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회사 전반의 마케팅을 배우고 경영에 참여하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다”고 덧붙였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