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탄소문화상` 수상자, 박이문 전 연세대특별초빙교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이문 전 연세대 특별초빙교수(시몬즈대 명예교수)가 올해 처음 만들어진 `탄소문화상`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화학회(회장 이덕환)는 `2012년 탄소문화상` 수상자로 대상 박이문 명예교수 등 5명을 선정해 시상한다고 11일 밝혔다. 학술상에는 김관수 교수(연세대 화학과), 김상규 교수(KAIST 화학과), 이분열 교수(아주대 분자과학기술학과)를 선정했으며 기술상에는 양갑승 교수(전남대 고분자섬유시스템공학과)를 선임했다.

`2012년 탄소문화상` 수상자, 박이문 전 연세대특별초빙교수

탄소문화상은 화학을 포함한 현대 과학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수용해 학술〃문화〃예술의 발전과 사회적 인식 제고에 기여하거나 에너지〃자원 정책 등의 분야 공로가 큰 인문〃사회〃문화〃예술〃언론계 인사에게 수여한다.

화학계가 인문사회와 과학기술 사이의 장벽을 제거하고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융합을 실천하려는 노력을 기리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제정했다. 또 자연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의 근원이자 현대 인류와 과학기술 문명의 근원인 탄소에 대한 오해를 풀고 녹색경제로 반 탄소 정서를 개선하기 위해 만들었다.

대상은 인문〃사회〃문화〃과학〃기술계 원로로 구성된 탄소문화상대상선정위원회, 학술상과 기술상은 화학계를 중심으로 구성된 탄소문화상학술〃기술상선정위원회에서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17일 오후 4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