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재단, 100억 차세대 발주…마지막 대기업 참여 사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용보증재단중앙회가 100억원 규모의 차세대 프로젝트를 착수한다. IT서비스 대기업 참여가 가능한 마지막 공공정보화 사업으로 사업자 선정을 놓고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신용보증재단, 100억 차세대 발주…마지막 대기업 참여 사업

신용보증재단은 101억원 규모 차세대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한 제안요청서(RFP)를 지난해 12월 28일 나라장터에 공지했다고 2일 밝혔다. 개정된 소프트웨어(SW)산업진흥법 시행 3일전 발주돼 IT서비스 대기업도 제안이 가능하다.

신용보증재단은 지난 2006년 강원 등 9개 지역신보 대상으로 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한 이후 2008년과 2010년 4개 지역신보를 추가했다. 이후 신용정보종합시스템, 통합인사급여시스템, 개인보증시스템, 전자문서관리시스템, 사이버보증시스템을 개별 구축했다.

차세대 프로젝트로 노후화된 경남 등 13개 지역신보 통합정보시스템을 재구축한다. 중앙회의 개인보증·재보증시스템, 울산신보 전사자원관리(ERP)시스템도 새로 구축한다. 신용보증시스템, 개인보증시스템, 재보증시스템, 채권관리시스템, 경영지원시스템은 기능을 개선한다.

전사데이터웨어하우스(EDW)시스템, 통계정보시스템, 경영자정보시스템(EIS),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시스템 등도 구축한다. 개인화와 싱글사인온을 지원하는 통합업무포털도 갖춘다. 감사행정시스템과 상시모니터링시스템 등 e감사시스템도 마련한다. 신용보증재단은 지난해 차세대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업무 프로세스혁신(PI)을 완료했다. 차세대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웹 환경이 통합돼 업무 효율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

IT서비스 대기업의 사업 제안도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부터 일부 예외적용을 제외한 공공정보화 사업 참여가 전면 제한됨에 따라 삼성SDS, LG CNS, SK C&C 등 대형 IT서비스기업이 제안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보험업계 차세대 경험을 갖고 있는 롯데정보통신, 한화S&C, 동부CNI, 동양네트웍스 등도 제안에 참여할 것으로 예측된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

지역신보와 중앙회 운영체계

자료 : 신용보증재단중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