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인사도 카톡으로…1일 메시지 전송 최대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톡을 이용한 신년 인사가 급증하면서 지난 1일 메시지 전송 건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일 카카오에 따르면 이날 하루동안 전송된 메시지 건수는 48억건으로, 2010년 3월 카카오톡 서비스 개시 후 가장 많았다.

하루 전인 12월 31일 46억건의 메시지 전송건수를 기록하며 일일 기준 최다 전송치를 돌파했으나 다음날인 1일에는 2억건이 더 늘어나며 하루만에 이 기록을 경신했다.

이용자 수도 더 많았다. 새해 첫날 카카오톡을 이용한 사람은 3천만명으로, 평소보다 200만~300만명 이상 늘었다. 전 국민 세 명 중 두 명이 접속해 한 명당 153건의 메시지를 보낸 셈이다.

새해 자정 전후 메시지 트래픽은 평일 대비 150% 늘었으며, 카드에 메시지를 작성해 카카오톡으로 보낼 수 있는 카카오카드 전송건수도 평일보다 17배가량 급증했다.

카카오측은 이에대해, "카카오톡이 사용자간 기본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자리매김 했다고 해석된다"고 말했다.

기존의 일일 최다 메시지 전송건수는 지난 8월 태풍 볼라벤 상륙 때 기록한 42억건이다. 카카오톡의 하루 평균 메시지 건수는 지난 3월 26억건을 돌파한 이후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이종민 기자 lj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