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硏 "美 재정절벽 타개 韓 경제성장에 호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이 재정절벽 문제에 합의에 이르면서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전망이 나왔다.

LG경제연구원 최문박 선임연구원은 6일 `재정절벽 합의, 미국 성장률 0.3%포인트 상승요인` 보고서에서 “미국의 합의타결은 국내 경제의 불안요인을 완화하고 수출에 우호적인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재정절벽 문제란 미국의 감세혜택 종료, 정부지출 삭감으로 경기 급강하와 이에 수반되는 세계 경제의 큰 충격을 뜻한다.

미국 상원은 지난 1일 오전 2시(현지시각) 재정절벽 합의안 도출에 극적으로 성공해 하원으로 법안처리를 넘겼다.

최 연구원은 “합의안 타결에 따라 미국의 연간 성장률이 기존 전망보다 0.3%포인트가량 높은 2%대 초중반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우리나라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재정절벽 왔을 때 우리 성장률이 1%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예측됐다는 점에서 미국의 합의 타결은 경제 불안요인을 완화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제 금융시장이 안정을 되찾으며 글로벌 유동성이 우리나라로 몰려와 외화자금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할 우려도 있다고 경고했다.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