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모바일 지역 벼룩시장 서비스 `판다마켓`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메이크프라이스(대표 박은상·허민)가 모바일 벼룩시장 서비스인 `판다마켓`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판다마켓은 자신만의 가게를 구축해 아직 쓸모 있지만 본인에게 필요 없는 물건을 주변 이웃들에게 팔고, 사고, 나누는 `온라인 플리마켓 서비스`다. 실제 판매자 위치를 기반으로 지역 특성을 강하게 했다. 상품보다도 가게를 우선 홍보할 수 있다.

위메프, 모바일 지역 벼룩시장 서비스 `판다마켓` 출시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단골 기능이다. 고객은 단골가게를 등록해 자신의 취향에 맞는 물건을 올리는 판매자로부터 직접 새소식을 받을 수 있다. 단골손님에게 새소식, 쿠폰 등을 푸시 알림 등으로 전할 수 있는 고객관리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위메프가 선보인 이번 서비스는 1년 전 인수한 와플스토어와 함께 준비했다. 회사의 LBS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처음 시장에 내놓는 `지역서비스`다.

조지훈 와플스토어 대표는 “지역 광고 시장에서 출발한 소셜커머스가 다시 본질로 돌아가, 일상 생활, 지역 상권과 긴밀하게 결합한 서비스를 내놓은 의미있는 시도”라며 “불경기에 중고거래 나 알뜰소비에 대한 관심이 높은 요즘, 판다마켓으로 지역 중소상공인은 물론 개인과 상생 가치를 실현하는 판다마켓과 위메프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판다마켓`은 지난 7일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앱을 출시했다. 론칭 1주일만에 순 방문자와 가입자가 매일 2배씩 늘고 있다. 회사는 웹과 모바일 웹 서비스도 14일 시작했다.

김창욱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