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팔고 덜 남겨…모습 드러낸 애플의 어두운 단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이 최근 분기 실적에서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신제품 파괴력과 원가 경쟁력을 잃어가는 애플의 어두운 단면이 그대로 드러났다는 평가다.

더 팔고 덜 남겨…모습 드러낸 애플의 어두운 단면
고품질 그래픽 이미지를 별도 제공합니다. 다운로드 받아 활용하세요.
더 팔고 덜 남겨…모습 드러낸 애플의 어두운 단면

23일(현지시각) 애플은 2013 회계연도 1분기(2012년 10월~12월) 실적발표에서 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18% 오른 545억달러(약 58조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순이익은 130억8000만달러(약 14조원)로 0.1% 오르는데 그쳤다. 주당 순이익은 13.81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13.87달러)보다 오히려 떨어졌다. 매출 총이익률도 44.7%에서 38.6%로 줄었다.

매출 성장률 18%는 14분기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더 큰 문제는 판매량은 크게 늘었는데 이익률은 떨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애플은 이 기간동안 4780만대 아이폰을 팔았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29% 늘어난 것이다. 아이패드도 49% 늘어난 2290만대를 팔았다. 핵심 제품의 마진율이 급격히 하락하고 있는 셈이다.

데스크톱PC와 노트북, MP3플레이어 등의 판매가 줄면서 모바일 비중은 되레 늘어났다. 애플 매출에서 PC제품군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동기 14.2%이던 것이 이번 분기 10.1%로 줄었다. 아이팟 판매량도 18% 감소한 1270만대에 그쳤다.

블룸버그는 “높은 생산비 증가가 애플 성장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평가했다. 케이스 고다드 캐피털어드바이저스 CEO는 “애플이 신흥시장에 진입할 때 마진을 유지할 수 있다는 확신을 줘야 주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심각한 것은 앞으로도 좋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애플은 다음 분기 매출 전망을 410억~430억달러(약 43조8000억원~45조9000억원)로 예상했다. 증권가 전망치인 453억8000만달러에 크게 못 미친다.

부진한 실적과 부정적 전망에 애플의 주가는 직격탄을 맞았다. 실적발표 후 애플의 주가는 정규장 마감후 시간외거래에서도 10%이상 떨어져 450달러대로 내려 앉았다.


[표] 애플의 최근 실적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