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서비스협회, 올해 700억 규모 해외수주 주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가 올해 6500만달러(약 700억원) 규모의 해외사업 수주를 지원한다. 세제 지원을 위한 데이터센터 산업분류도 적극 추진한다.

협회는 20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2013년도 정기총회`를 열고 해외사업 수주 지원 강화와 데이터센터 경쟁력 제고, 산업환경 개선 등을 올해 사업계획으로 확정했다. 갈수록 악화되는 국내 IT서비스산업 환경을 반영했다.

IT서비스협회, 올해 700억 규모 해외수주 주선

협회는 직접 주선하는 해외사업 수주 물량 목표를 전년보다 1000만달러(약 107억원) 늘렸다. 전체 IT서비스업계 해외수출은 지난해 20억9400만달러(약 2257억원) 규모에서 올해 30억달러(약 3233억원)로 늘어날 전망이다.

수출 지원을 위해 해외 수주지원단을 연 4회 파견하고 소프트웨어(SW)그랜드 컨소시엄 3차 사업도 추진한다. 공공서비스 수출 플랫폼 개발에 참여하고 글로벌 IT서비스 해외진출망 구축사업도 수행한다.

하나의 산업으로 분류돼 있지 못한 데이터센터에 대한 산업분류도 본격화한다. 현재 데이터센터는 임대산업으로 분류돼 전기세 감면 등 세제 혜택을 받지 못한다. 관련 법 개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외 활동을 할 계획이다. 그린데이터센터 인증제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포럼도 운영한다. `에너지 사용계획 협의` 컨설팅도 진행한다. 차세대IDC 테스트베드 구축사업과 에너지 절감형 그린서버 기술개발도 수행한다. 그린 네트워크 에너지 절감 관리기술도 표준화 한다.

산업환경 개선을 위해 제도·관행의 합리화도 추진한다. IT서비스에 대한 대가체계, 공공사업 예산수립, 정보화사업 평가방식 등이 합리화 대상이다. 금융IT서비스포럼을 운영, 전자금융감독규정 모범규준 등 금융IT규제 개선에도 나선다.

이밖에 이날 총회에서 정부 용역과제에 의존하는 협회 수익구조도 논의됐다. 정철길 IT서비스산업협회 회장은 “회원사 회비가 24%이고 정부 용역 수행 등의 수입이 76%인 수익구조에는 문제가 있다”며 “수익 대부분을 정부용역에 의존해 정부로부터 제약을 받아 협회 취지를 살리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 회장은 중장기 발전과제로 논의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실제 2013년 협회 수입인 18억9000만원 중 23.2%만이 회원사 회비 수익이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