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스트, 이동형CCTV카메라 NVR보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근거리 무선통신전문기업인 세스트(대표 정회걸)는 최근 이동형 CCTV 카메라용 네트워크 영상 감지시스템(NVR)보드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회사가 개발한 CCTV카메라 NVR보드는 CCTV카메라 설치 환경이 열악해 케이블을 설치하기 힘든 곳에서도 쉽게 HD영상을 녹화하고 무선으로 재생할 수 있는 제품이다.

기존 CCTV카메라 NVR는 CCTV를 감시하는 관제센터 근처에 설치해 원격지 CCTV카메라에 연결되는 형태다. 이 때문에 케이블을 가설할 수 없는 곳은 와이파이(WiFi)로 연결하기 때문에 무선통신 장애로 고화질 영상을 제대로 기록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세스트가 개발한 NVR는 원격지의 CCTV카메라 근처에 설치해 영상의 손실 없이 현장 상황을 고화질로 기록하고, 무선으로 조종 및 감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존 제품이 가진 동작감지저장기능과 저장장치 오류 경고, 펌웨어 업그레이드 등의 기능을 모두 탑재했다. HD영상의 유·무선 전송 및 제어도 가능하다. 특히 동작감시저장기능은 납치 등 위급상황 발생 시 VHF(초단파)대역을 통해 파출소나 관제소에 알람으로 알려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이동형으로 설치가 간편하고 무선조정이 가능해 CCTV 카메라 설치 위치를 빈번하게 바꿔야하는 보안감시분야에서 특히 유용하다. 이동형 CCTV카메라뿐만 아니라 지능형 차량용 블랙박스나 나이트비전, 무인로봇 등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회걸 사장은 “NVR가 관제센터에 설치돼 있을 땐 CCTV 케이블을 가설할 수 없는 지역은 와이파이로 영상을 보내야하기 때문에 영상을 제대로 기록할 수 없었다”며 “이번 제품은 이 같은 문제를 완벽하게 보완했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