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린팅, 주요 업체와 협력으로 유럽 B2B시장 공략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글로벌 정보통신 서비스 업체인 네덜란드의 `지트로닉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회사는 5일부터 9일까지(현지시각 기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세빗(CeBIT) 2013`에 참가해 이같은 협상을 체결했다.

삼성전자 직원이 NFC 기능을 탑재한 세계 최초 컬러 레이저 프린터를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직원이 NFC 기능을 탑재한 세계 최초 컬러 레이저 프린터를 설명하고 있다.>

지트로닉스는 세계 90여개 국가에서 공공과 대형 기업을 대상으로 IT컨설팅과 MIS(Managed Information System), 클라우드 서비스, 데이터센터, 고장 수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파트너십을 통해 삼성전자는 자사 프린터·복합기 제품군 및 프린팅 비지니스 경험과 지트로닉스의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유럽 기업 고객 확보를 노린다. 대형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통합인쇄관리서비스(MPS·Managed Print Service)와 인프라 구축을 통해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하는 데 집중키로 했다. 기업 및 공공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클라우드 서비스, 모바일 솔루션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전시회 기간동안 다양한 프린팅 솔루션을 선보였다. 근거리무선통신(NFC)를 활용해 스마트폰을 접촉하면 별도의 연결 작업없이 폰 또는 태블릿에 내장된 이미지와 문서를 선택해 출력할 수 있다.

삼성은 자체 개발한 기기·문서·보안 솔루션 외에도 프린트플릿, 뉘앙스, 링데일 등 전문업체 개발 솔루션도 공개하면서 다양한 고객 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중소규모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모노 레이저 프린터와 복합기 신제품 4종도 선보였다. 3∼5월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김기호 삼성전자 프린팅솔루션 사업부장 부사장은 “개인용 제품부터 기업용 A3 제품까지 라인업을 완성했다“며 “회사는 올해 독립 솔루션 개발자 및 서비스 전문 업체와 협력을 통해 한 차원 높은 비즈니스전략을 구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