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 퇴직전문가 개도국 파견사업 `120명 모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원장 박수용)은 개발도상국에 경제발전 노하우를 전수할 `제5차 퇴직전문가(시니어 익스퍼트)`를 오는 25일부터 공개 모집한다.

퇴직전문가는 개발도상국에 파견돼 자신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컨설팅 등 특정 업무를 수행하는 전문가들이다. 2010년부터 4차에 걸쳐 총 164명이 베트남 등 30개국에 파견돼 활동했다.

올해 진행되는 제5차 파견은 서류·면접 등으로 120여명을 선발해 7월부터 과테말라 등에 파견한다. 주요 업무는 산업기술, 정보통신, 지역발전, 무역투자, 에너지 지원 분야 기술·경영자문, 한국 산업자원정책 노하우 전수 등이다.

파견기간은 1년이다. 하지만 활동성과와 담당 업무의 연속성, 파견된 국가의 요청 등을 감안해 최대 3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임금은 지급되지 않지만 현지 생활비, 항공료, 활동비 등 안전 확보와 품위 유지가 가능한 수준의 경비가 제공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니어 익스퍼트 홈페이지(kse.nipa.kr)와 월드프렌즈코리아 홈페이지(worldfriends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내달 5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본원에서 진행되는 사업설명회에서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