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이미지가 기본 커뮤니케이션 수단" - 수잔야 붐카 쿨아이리스 CEO

“이제 픽셀이 새로운 데시벨입니다.”

픽셀은 이미지, 데시벨은 소리 단위다. 수잔야 붐카 쿨아이리스 CEO는 13일 기자와 만나 “이제 음성이 아니라 사진이 기본 커뮤니케이션 수단”이라며 “휴대폰과 PC, 각종 SNS에 흩어진 사진을 휴대폰·태블릿·PC 등 플랫폼과 상관없이 모아서 보고 원하는 친구와만 공유하는 `쿨아이리스`로 한국 고객에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가 기본 커뮤니케이션 수단" - 수잔야 붐카 쿨아이리스 CEO

쿨아이리스는 구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구글TV에 기본으로 들어가는 `갤러리` 앱을 만든 회사다. 성능에 제약이 있는 스마트폰에서도 빠르게 불러오고 부드럽게 넘겨가며 감상할 수 있다.

쿨아이리스는 최근 아이폰과 아이패드용 쿨아이리스 앱을 내놓으며 B2C 기업으로 변신했다. 붐카 CEO는 “스마트폰과 PC는 물론, 페이스북·인스타그램·플리커 등 다른 SNS의 친구 사진까지 모아 아름다운 디자인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모은 사진은 원하는 친구에게만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쿨아이리스는 한국 시장에 기대가 크다. 붐카 CEO는 “아이폰과 아이패드용으로만 나왔지만 한국이 우리 10대 고객에 들 정도로 호응이 좋다”며 “쿨아이리스는 “친한 친구와만 사진을 공유하는 것을 좋아하는 한국 소비자 성향과 잘 맞는다”고 말했다.

한국에선 점심 시간 직후와 저녁 8시경 사진 등록이 폭증하고, 고객 규모는 세계 10위권이지만 사진 공유는 5위 안에 든다는 등 한국 관련 데이터도 덧붙였다. 쿨아이리스는 상반기 중 안드로이드 버전도 내놓을 예정이다. 국내 제조사 및 유무선 서비스 업체와 협력도 추진한다.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정보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