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농협·제주銀 `먹통`...16시 전후 복구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은행, NH농협은행을 비롯한 제주은행 등 3개 은행과 NH생명보험, NH손해보험 등 2개 보험사 전산망이 20일 오후 모두 멈춰 섰다.

인터넷뱅킹과 ATM은 물론 모바일뱅킹, 일선 창구에서의 업무까지 전면 중단됐다.

은행권 전산장애는 20일 오후 2시 20분경 갑자기 터졌다.

YTN, MBC, KBS 등 방송사 전산망과 함께 은행권까지 전방위적인 전산장애가 발생하면서 사이버 테러 가능성도 제기됐다.

신한은행은 오후 2시 10분부터 전산시스템 오류로 인해 온라인뱅킹(스마트폰뱅킹 포함)을 비롯해 자동화기기, 창구거래가 모두 막혔지만 오후 3시 50분 시스템 복구를 완료했다.

오후 3시 50분 전산시스템 복구를 완료하고 영업시간을 18시까지 연장했다.

농협은 사태발생 직후 영업점을 포함한 모든 사무소의 PC, 단말기, 자동화기기 랜선을 분리했다. 오후 4시 20분 이를 해제하고 오후 4시 50분 모든 시스템 복구를 완료했다.

농협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날 영업시간을 18시까지 연장키로 했다. 다만, 바이러스에 의해 마비된 중앙본부와 영업점의 PC는 피해상황을 파악한 뒤 사후 조치할 예정이다.

하나은행, 우리은행, KB국민은행 등 이날 피해는 당하지 않았지만 표적에 놓인 다른 시중은행들도 외부 사이버 테러 가능성에 대비해 비상 대응체제에 돌입했다. 현업부서별 긴급회의를 갖고 서버와 내부망 집중 점검에 들어갔다.



은행권 전산시스템 장애 현황

*주1) 3월 20일 15시 현재

*주2) 농협 생·손보는 일부직원 PC만 영향이 있음

사고 경위

ㅇ사고발생시간:3월 20일(수) 오후 2시경

ㅇ사고대상(4곳):농협, 신한은행, 제주은행, 우리은행

ㅇ농협·제주은행(지점):영업창구 직원 PC 여러대 바이러스에 감염. PC 내 파일이 삭제되고 오프라인 창구 마비.

ㅇ신한은행(지점·인터넷뱅킹):인터넷뱅킹 서버 다운. 인터넷뱅킹거래 장애가 있었으나 16시 현재 복구 완료.

ㅇ우리은행(피해없음):사고 발생시간에 디도스로 추정되는 공격이 있었으나, 내부 시스템으로 방어 완료.

신한·농협·제주銀 `먹통`...16시 전후 복구 완료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