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크라우드펀딩 기업 협의회` 공식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사업자가 참여하는 `한국 크라우드펀딩 기업 협의회(KCFPS:Korea Crowdfunding Platforms)`가 27일 발대식을 갖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사업자가 참여하는 `한국 크라우드펀딩 기업 협의회(KCFPS)`가 출범했다. 왼쪽부터 홍기대 위제너레이션 대표, 나승국 데모데이 대표, 이종우 유캔펀딩 부사장, 이호식 펀딩트리 대표, 굿펀딩 신현욱 대표, 고용기 오픈트레이드 대표, 강대호 오퍼튠 대표, 한기원 머니옥션 과장, 이창구 펀듀 대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사업자가 참여하는 `한국 크라우드펀딩 기업 협의회(KCFPS)`가 출범했다. 왼쪽부터 홍기대 위제너레이션 대표, 나승국 데모데이 대표, 이종우 유캔펀딩 부사장, 이호식 펀딩트리 대표, 굿펀딩 신현욱 대표, 고용기 오픈트레이드 대표, 강대호 오퍼튠 대표, 한기원 머니옥션 과장, 이창구 펀듀 대표.>

크라우드펀딩은 스타트업이나 콘텐츠 기업을 위해 공개적으로 자금을 모집해 사업을 진행하는 새로운 형태의 투자자 모집 방식이다.

협의회 회장은 고용기 오픈트레이드 대표, 부회장은 신현욱 팝펀딩 대표가 맡았다. 데모데이, 오퍼튠, 펀딩트리, 유캔펀딩, 펀듀, 위제너레이션 등이 회원사로 참가했다.

KCFPS는 크라우드펀딩 업계 상생협력과 건강한 투자 생태계 조성 방안을 상시 논의하고자 설립된 민간 자율 협의회이다. △지분투자 분과 △대출투자 분과 △기부·후원 분과로 구성됐으며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운영 법인에 회원 기본 자격이 주어진다.

고용기 회장은 “미국 `잡스법` 통과 이후 일본과 한국에서도 크라우드펀딩 법제화를 준비하고 있다”며 “크라우드펀딩에 관심이 높은 현재,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사업자가 협의회에서 스스로 자정능력을 갖고 한목소리를 내며 공동의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