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3` 국회에서 재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2월 스페인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3`가 국회에서 재연된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이상일 의원(새누리당)이 29일과 3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대한민국 모바일, 세계를 넘어서다! 국회에서 다시 보는 MWC 2013`행사를 개최한다.

`MWC2013` 국회에서 재연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 2월 `MWC 2013`에 전시된 제품보다 최신 모델이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4`와 `갤럭시 노트8.0`을, LG전자는 `옵티머스G 프로`와 `옵티머스 뷰2` 등을 전시한다. SK텔레콤은 건강진단·예방·관리 맞춤형 프로그램과 스마트 매장운영 솔루션을, KT는 모바일 지갑 애플리케이션 등을 시연한다.

이상일 의원은 “MWC를 참관하고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는 우리나라 기업의 자랑스러운 모습에 감동했다”며 “현장의 감동을 보다 많은 국민과 공유하고 싶어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 의원은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국회·정부·기업이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이번 행사가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 진흥을 위해 각계의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행사에는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와 문희상 민주통합당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이경재 방송통신위원장 등 정관계 인사와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등 주요 기업 고위 관계자가 참석한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