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기 미래부 장관 "8월까지 LTE 주파수 추가 할당 마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8월까지 롱텀에벌루션(LTE)용 주파수 추가 할당을 마치겠다”고 말했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28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8월까지 LTE용 주파수 할당의 모든 것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방안을 만들고 있다”며 “주파수가 필요한 통신사는 경매 등 공정한 과정을 통해 대가를 지불하고 가져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 "8월까지 LTE 주파수 추가 할당 마칠 것"

최 장관은 “주파수는 한정된 국가 자원으로, 이를 잘 활용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것이 정책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가입비 폐지와 이동통신재판매(MVNO) 산업 활성화로 가계 통신비를 줄이겠다는 계획도 재확인 했다.

최 장관은 “매년 5000억원 규모로 발생하는 이동통신신 가입비를 3년 동안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단말기 구입가, 통신비가 저렴한 알뜰폰(MVNO) 산업 활성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통신사(MNO)의 요금 수준도 3사 간 데이터 중심 요금제 전환 경쟁으로 점차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최 장관은 방송통신위원회와 인사교류를 포함한 포괄적인 협력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맺은 정책협력 업무협약(MOU)을 구체화 하겠다는 복안이다.

최 장관은 “공공성, 공정성을 해치면서 산업진흥을 할 수는 없다”며 “미래부와 방통위가 미리미리 협조해 융합미디어, DCS, 케이블TV, IPTV 등 새로 등장하는 방송통신 이슈에 기술개발 단계부터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