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분석센타, 복합악취 감지 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여러 종류의 다양한 복합 악취를 효과적으로 측정,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 개발됐다.

과학기술분석센타(대표 이익재)는 토털 악취 모니터링 시스템 `스마트 오더 캐치`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과학기술분석센터가 개발한 복합 악취 감지 시스템 `스마트 오더 캐치`
<과학기술분석센터가 개발한 복합 악취 감지 시스템 `스마트 오더 캐치`>

시스템은 복합악취 측정 시스템과 일체형 포집기, 소프트웨어 등으로 구성됐다.

반도체식 가스 센서와 광이온화검출방식(PID)센서를 이용해 복합악취는 물론 벤젠, 톨루엔, 자일렌 등 휘발성유기화합물(TVOC)을 중점 측정할 수 있다.

기존 악취 시스템은 악취 발생 특성에 상관없이 휘발성유기화합물(TVOC)을 개별적으로 측정, 여러 종류의 복합 악취를 측정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스마트 오더 캐치는 악취 경로 파악이 가능한 모델링 시스템을 탑재해 악취 발생원 및 실시간 이동 상태 등을 3차원으로 표현해준다.

규정 이상 악취 발생시 순간 포집 기능을 통해 실시간 측정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과거 개별적으로 구축해야 했던 악취 포집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하게 돼 시스템 구축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웹사이트나 전광판을 활용해 악취 측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보여줄 수 있다. 과학기술분석센타는 주요 부품의 교체 주기 관리와 이상 발생시 관리자 통보 기능 등을 갖춘 원격 애프터서비스(AS) 시스템 체계를 구축하고, 소비자 요구에 따라 개별 성분 측정이 가능한 제품을 옵션 형태로 판매할 예정이다. 최근 중국, 인도,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 해외 영업망을 확대해 본격적인 해외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이익재 사장은 “국내 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등 세계 각 지역에 영업망을 구축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환경 모니터링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