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IT 활용 고부가 물류 일자리 창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화물적재 3차원 시뮬레이터 등 첨단 정보기술(IT)을 활용한 고부가 물류 일자리를 창출한다. 물류산업을 21세기 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일환이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에서 물류산업을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물류산업 선진화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앞으로 5년간 연평균 10% 성장과 7만2000명의 고용창출을 목표로 물류산업을 육성한다. 이를 위해 물류창고 환경을 3차원으로 모델링해 화물 적재 시물레이션을 구현한 화물적재 시뮬레이터 개발을 연구개발 사업으로 추진한다. 또 물류기업이 IT를 활용한 물류솔루션(물류관리정보시스템)에 투자하도록 적극 유도한다.

인터넷으로 화물·물류산업·운송수단·물류시설 및 장비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국가물류통합정보센터도 고도화해 육·해·공 물류가 통합·연계된 맞춤형 정보서비스를 제공한다. 물류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종합물류기업 인증시 3자물류 매출 요건을 강화하고 중소, 중견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지원 시스템도 만든다.

물류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해양수산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국제물류지원센터를 설치해 물류기업과 화주 기업 간 연결을 돕는다. 중장기 인력양성 로드맵도 수립해 기업 맞춤형 특성화 대학 등을 지원한다.

현재 건설하고 있는 강릉·제천·영동·이천·광주 등 10곳의 물류단지 조성도 차질 없이 진행해 2017년까지 650만㎡ 물류단지에서 5만8000명의 일자리를 추가로 확보한다. 기존 물류 기능에 냉동·항온·항습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의약품 등 특수화물의 새로운 수요도 창출한다.

세종=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