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A·G밸리 녹색기업협동조합, ESCO 사업 공동 전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는 11일 G밸리 녹색기업협동조합과 정부의 에너지 효율화 대책 일환으로 친환경·에너지 고효율화를 위한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 사업을 공동으로 펼친다고 밝혔다.

ESCO사업은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시설을 교체하고, 이를 통해 발생하는 에너지 절약효과(절감금액)를 투자비로 회수하는 사업이다.

이번 결정으로 G밸리 녹색기업협동조합은 전자·IT기업을 대상으로 에너지 진단, 컨설팅 및 에너지 절약시설로 개량·교체에 나선다. KEA는 에너지 고효율화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회원사 등 전자·IT기업을 대상으로 ESCO사업을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남인석 KEA 부회장은 “최근 전력 비상사태와 이상 기후로 에너지 절약과 녹색 경영에 관심이 높아졌다”며 “앞으로 ESCO사업뿐만 아니라 친환경·에너지 관련 사업을 다양하게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