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졸업생, 중국 둥난 대학 교수로 임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이스트(총장 강성모)는 졸업생 안윤규(32) 박사가 중국 난징에 있는 연구중심 명문대학교 둥난 대학 토목공학과 교수로 임용됐다고 1일 밝혔다.

지난 8월 건설 및 환경공학과 손훈 교수 연구실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안 박사는 고려대학교에서 학부를 졸업하고 석·박사과정을 카이스트에서 마친 순수 국내박사다. 미국이나 유럽 등 선진국 출신 박사를 선호하는 중국 대학교수의 임용 풍토에 비추어보았을 때 안 박사의 교수 임용은 극히 이례적이다.

카이스트 졸업생, 중국 둥난 대학 교수로 임용

안 박사는 `비접촉식 레이저 초음파 및 열화상 시스템을 활용한 구조물 손상진단`에 대해 연구해왔다. 그는 10여 편의 과학논문인용색인(SCI)급 논문, 4편의 특허와 20편 넘는 국제 학회지 발표 등 탁월한 성과를 냈다.

안 박사는 “적용 가능한 신기술을 개발해 사회기반구조물 안전진단 분야의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며 “중국의 막대한 시장 자본력과 한국의 높은 기술력이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학문적 교류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