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이스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 세계 최초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양산 돌입

LG, 세계 최초 패널 생산 돌입…삼성도 생산 착수한 듯

국내 디스플레이업체들이 세계 처음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양산에 착수했다. 대면적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에 이어 또 한 번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의 변혁을 주도하는 쾌거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7일 각각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용 플렉시블 OLED 패널 생산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가 선보인 제품은 모바일용 OLED 패널로는 최대 크기인 6인치로 구현했으며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 기판이 적용됐다. 위아래로 반경 700㎜가량 오목하게 휘어진 제품이다.

기존 스마트폰 화면은 천편일률적인 직사각형 평면 디자인이었지만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전통적인 디자인을 파괴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플라스틱 기판과 필름 타입 봉지 기술을 활용, 6인치 대형 크기에도 불구하고 세계에서 가장 얇고 가벼운 것이 강점이다.

두께도 0.4㎜에 불과해 기존 유리 기판 디스플레이의 3분의 1 수준이다. 무게는 7.2g으로 비슷한 크기의 OLED 디스플레이와 비교하면 3분의 1도 안 된다. 휴대 중 떨어뜨리거나 외부 충격이 있어도 잘 깨지지 않는 등 내구성도 크게 강화했다.

플라스틱 재질의 기판에 필름 형태 봉지 기술로 패널을 제조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기존 LCD나 OLED는 디스플레이를 지지하고 외부로부터의 수분 침투 등을 막기 위해 상판과 하판을 유리로 합착, 밀봉해야 했다. 무겁고 깨지는 단점이 있었던 이유다.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여상덕 부사장은 “플렉시블 OLED에서도 한발 앞선 기술력이 입증됐다”며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시장과 기술은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이른 시일 내에 모바일기기는 물론이고 안정성이 중요한 자동차 내부 디스플레이 등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도 플렉시블 OLED 양산에 들어갔다고 공식화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패널은 5.7인치 크기에 무게가 5.2g, 두께는 0.12㎜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를 장착한 스마트폰을 이달 말 내놓을 예정이다.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처음 등장하면서 향후 디스플레이 시장 전반에 미칠 영향에 업계의 비상한 관심이 쏠렸다. 지난 수년간 정체를 겪고 있는 디스플레이 시장이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동시에 얼어붙은 설비 투자도 살아날 계기가 되기 때문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의 시장 반응이 좋으면 현재 파일럿 라인 수준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양산 투자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현재 보유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생산 능력은 모바일 기준으로 많아야 월 100만대 이하 수준이다. 메가히트급 스마트폰 모델 하나만 나와도 감당할 수 없는 생산 규모다.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향후 신규 설비 투자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모으는 대목이다.

장비 업계 관계자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시장 전반에 몰고 올 여파가 예상 밖으로 클 수 있다”면서 “특히 내년 본격적인 설비 투자로 이어질지가 가장 큰 관심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정보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