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마케팅·서비스 넘어 서버·운영 기술로 경쟁력 제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의 핵심 역할이 마케팅과 고객 서비스를 넘어 서버 기술과 운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신생 퍼블리셔인 파티게임즈와 모바일 게임에 특화한 전문 서버기술 기업 아이펀팩토리가 손을 잡고 스타트를 끊었다.

파티게임즈(대표 이대형)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에 전문 서버 기술을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서버 기술 경험과 비용이 부족한 소규모 개발사가 시간과 비용을 최소화해 효율적으로 개발에 집중하도록 지원하기 위한 포석이다. 많은 개발사가 어려움을 느끼는 분야를 확실히 지원함으로써 차별화된 퍼블리셔로 빠르게 자리매김하기 위한 파티게임즈의 전략이기도 하다.

파티게임즈는 국내외 시장에 게임 대기업을 비롯해 많은 퍼블리셔가 등장함에 따라 차별화 전략의 하나로 기술 서비스 지원을 택했다. 많은 모바일 게임 개발사들이 클라이언트 개발, 서버 개발, 서버 운영 부문에서 기술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도 고려됐다. 모바일 게임 기술 시장에 기존에 없던 전문 기술을 지원하겠다는 신생기업 아이펀팩토리와 손잡아 윈윈 전략을 구사한다.

아이펀팩토리는 박진환 전 네오위즈 대표와 넥슨 출신 서버 기술 전문가 문대경 대표가 함께 설립한 모바일 게임 전문 기술 기업이다. 유니티 등 게임 클라이언트 엔진 전문기업이 있는 것처럼 모바일 게임에 특화한 서버 엔진 기술 분야를 전문적으로 제공한다.

최근 박진환 대표는 티모이앤엠을 인수하고 게임 기술에 강점을 가진 종합 게임사로 성장시켜 나가겠다는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 향후 티모이앤엠이 개발·퍼블리싱하는 게임에 아이펀팩토리의 기술을 접목하게 된다.

파티게임즈는 아이펀팩토리가 보유한 서버 기술 서비스를 퍼블리싱 게임 개발사에 제공한다. 아이펀팩토리가 공급하는 게임 서버 엔진은 게임 로직만 개발사가 작성하면되기 때문에 서버 개발 시간을 단축시켜준다. 게임 서비스를 쉽게 운영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서비스도 특화했다.

기존에는 클라이언트 엔진 개발사, 서버 기술을 보유한 게임 개발사,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사들이 모바일 게임 서버 기술 시장에 참여해왔다. 그러나 전문적으로 특화한 서버 기술을 제공하는 기업은 전무하다.

최근 야후가 `플레이어스케일(PlayerScale)`이라는 게임 서버 엔진기업을 인수하면서 향후 이 분야 전문기업들이 탄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아이펀팩토리는 지난 2년간 게임 서버 엔진과 게임 특화 클라우드를 개발해 올해 상용화했다.

파티게임즈는 전략적으로 아이펀팩토리와 손잡고 마케팅과 고객 서비스 위주의 기존 퍼블리싱을 넘어 실질적인 기술 지원과 운영 중심의 퍼블리싱에 초점을 뒀다. 영세한 개발사가 대부분인 시장에서 당장 시급한 서버 기술 문제를 해결하고 중장기적으로 기술 노하우를 습득해 개발사 고유의 자산으로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기술 부문에 드는 인력과 시간을 상대적으로 줄일 수 있게 돼 게임 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많은 개발사들이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전문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지만 사용자가 늘어날수록 비용이 커져 되레 비효율적이 되는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파티게임즈 측은 “규모가 작고 퍼블리싱 경험이 짧은 회사가 개발사에 이 같은 기술 지원을 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라며 “서버 기술 경험이 부족한 개발사가 관련 노하우를 습득해 자산으로 삼아 중·장기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상호 윈윈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아이펀팩토리 관계자는 “서버·운영과 관련된 차별화된 기술이기 때문에 퍼블리셔가 무상으로 지원한다 하더라도 비용이 분명히 발생하는 서비스”라며 “공짜라는 개념보다는 게임 서비스의 경쟁력 제고 차원에서 접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