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인터넷뱅킹 피해 4년새 6배 폭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종 금융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인터넷뱅킹 피해가 4년 사이 6배 폭증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유일호 의원이 16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인터넷뱅킹 피해액은 총 18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배상이 완료된 피해액은 5억3000만원, 배상이 진행 중인 피해액은 13조5000억원이다. 연간 피해액은 4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피해액이 7억2000만원에 그친 점을 감안하면 1년 새 피해 규모가 최소 6배 이상 불어났다. 2010년과 2011년 인터넷뱅킹 해킹 피해액은 각각 2억5000만원과 2억1000만원에 불과했다. 피해건수도 2011년 26건에서 지난해 59건, 올해 상반기 279건으로 급증했다.

은행권의 공인인증서 유출신고도 2011년 57건에서 지난해 156건, 올해 상반기 434건으로 크게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이스피싱은 고전적 수법이고 지난해부터 피싱, 파밍, 메모리해킹 등 신종 수법이 속속 등장하면서 피해액이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