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절반이 기준 미달, 국내산이 수입산보다 우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판되는 공기청정기의 공기정화능력을 테스트해 본 결과 절반이 기준 미달로 나타났다. 국내산의 경우 가격이 최대 세 배 이상 비싼 수입산보다 공기청정능력은 더 뛰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연맹(회장 강정화)은 20일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박철규)과 공동으로 25㎡ 이하의 적용면적을 가진 공기청정기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제품 성능과 유제비용, 소비자만족도를 검사 및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검사항목은 정격풍량, 소음, 탈취효율, 분진정화능력, 적용면적, 소비전력 및 대기전력이고, 조사항목은 유지비용과 만족도이다. 검사는 한국공기청정협회 규격을 따랐다. 그 결과 소형 공기청정기는 국내산이 수입산보다 우수하고 일부 중소기업 제품도 품질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 대상제품 절반인 5개 제품만 탈취 효율 기준 60% 이상으로 나타나 적합 판정을 받았다. 삼성전자(89%), LG전자(69%), 코웨이(구 웅진케어스)(67%), 위닉스(71%), 청풍생활건강(69%)로 나왔다. 소음, 탈취효율, 분진청정화능력, 적용면적, 제품가와 유지비용 등으로 제품 성능을 종합 평가했을 때 삼성전자, LG전자, 위닉스, 코웨이, 청풍생활건강 순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산 소형 공기청정기의 경우 모두 소음기준인 45데시벨 이하에 적합했다.

수입산 2개 제품 오레곤, 벤타 제품은 탈취효율이 각각 45%, 34%로 부적합하고, 적용면적도 표시치와 크게 차이가 났다. 벤타 제품은 일반 공기청정기의 필터방식이 아닌 물을 이용한 습식 방식으로 공기청정기와 가습이 한꺼번에 이뤄지는 제품이라고 광고한다. 정전기포집 방식인 지웰코리아와 에어벡스 제품은 기준치에 한참 못 미치는 6%의 탈취 효율을 보였다.

공기청정기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방식은 필터식, 습식, 정전기포집, 광촉매식 등이 있는데, 이번 테스트에서 탈튀효율이 우수한 제품은 모두 필터식으로 헤파필터를 사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소비자연맹은 공기청정기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방식에 따른 탈취효율이나 분진청정화 능력에도 차이가 크기 때문에 허위, 과대 광고의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는 제안했다. 또 공기청정기 품질표시에 소음 표시 및 적정사용시간에 대한 표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테스트 제품 10개 중에 소음이 표시된 제품은 단 2개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