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일본 에너지저장시스템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코ICT(대표 조봉래)는 일본 현지 배터리 제조·판매 기업인 에디슨파워에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공급하고 본격적인 일본 ESS 시장 진출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ESS는 배터리를 활용해 전력을 비축한 뒤 필요한 시기에 활용하는 시스템이다.

공급하는 설비는 현지 태양광 발전기와 연계, 피크시 부하를 낮추기 위한 하이브리드 방식의 시스템이다. 지바현 키타모리에 건설 중인 에디슨파워의 신축 공장 내 태양광 발전기와 연계, 독립적으로 전력을 생산한다.

양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일본 현지기업을 대상으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일본 훗가이도와 큐슈지역 태양광발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ESS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일번 섬 지방을 대상으로 하는 마이크로그리드망 구축사업과 병원·편의점·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100㎾급 중용량 ESS공급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최창호 포스코ICT 상무는 “일본은 원전사고 후 지능형전력망인 스마트그리드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며 “에디슨파워와 협력해 일본 내 ESS 공급과 마이크로그리드 구축 사업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