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방송

삼성전자, 내년 `갤노트3` 보급형 내놓는다…연초부터 다모델 공세

갤럭시그랜드 후속 모델도 준비중

삼성전자가 갤럭시S 시리즈에 이어 갤럭시노트 시리즈 보급형 모델도 국내에 출시한다. 보급형 제품으로 인기를 끈 갤럭시그랜드 후속모델도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이들 제품을 포함한 4~5종의 새 스마트폰을 내년 초 차례로 국내 시장에 출시하며 연초부터 다모델 공세 강화에 나선다.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그랜드2 사진.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그랜드2 사진.>

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내년 초 4~5종의 스마트폰을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가장 먼저 선보이는 제품은 1월 20일께 선보일 `갤럭시그랜드2`다. 지난 1월 보급형 제품으로 국내에 출시돼 좋은 반응을 얻었던 갤럭시그랜드에 이어 1년 만에 나오는 후속작이다. 보급형 제품임에도 사양은 개선했다. 전작보다 디스플레이 크기와 해상도가 좋아졌고 배터리 용량도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사양이 향상됐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보급형 모델도 이르면 2월 선보인다. 갤럭시S 시리즈에서는 `갤럭시S4 미니` `갤럭시S4 액티브` 등 다양한 파생모델을 출시했지만, 갤럭시노트 시리즈 파생모델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급형 갤럭시노트는 디스플레이로 LCD를 사용하고 800만 화소 카메라모듈을 사용하는 등 일부 부품 사양을 조정해 가격을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이르면 3월 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를 내놓을 계획이다. 전작인 갤럭시S4가 4월 말 출시된 것과 비교하면 갤럭시S5 출시시기가 조금 앞당겨질 전망이다. 갤럭시S5 출시를 전후해 1~2종의 스마트폰을 추가로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사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내년 1분기에만 4~5개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제품으로 시장 수요에 대응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부터 국내 출시 스마트폰 모델을 확대해왔다. 갤럭시S4 파생모델 3종을 선보였고, 갤럭시골든, 갤럭시메가, 갤럭시윈 등 다양한 보급형 제품도 출시했다.

국내 출시 모델 확대는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하면서 예전처럼 갤럭시S 시리즈나 갤럭시노트 시리즈 같은 단일 모델에 판매가 집중되는 현상은 더 이상 기대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반대로 스마트폰 부품 성능이 향상되면서 보급형 제품을 찾는 수요가 늘었다. 특히 올해 초부터 보조금 단속이 강화되면서 고가의 스마트폰 가격에 대한 소비자 부담이 커진 것도 보급형 제품 수요 확대의 이유로 꼽힌다.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정보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