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화진흥원,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e-내비게이션 개발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광수 한국정보화진흥원장(왼쪽)이 손재학 해양수산부 차관과 악수하고 있다.
<장광수 한국정보화진흥원장(왼쪽)이 손재학 해양수산부 차관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이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중소형 선박이 사용할 수 있는 e내비게이션 개발에 착수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난 13일 해양수산부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e내비게이션을 비롯해 해양수산안전 및 항만물류 분야에 관한 지능형 기술 개발에 나선다.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적조 등 생태계 변화 및 해일 등 자연재해와 선박사고에 따른 환경피해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우선 선박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차세대 선박운항체계(e내비게이션)를 개발할 예정이다. 전체 해양사고의 약 80%를 차지하는 어선과 연안선박에 특화된 장비다. 한국형 e내비게이션은 어선 및 연안선박이 많은 동남아, 중동, 남미 등 개도국에서 관심이 높을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어업수산, 연안관리, 항만물류 등의 분야에서도 사물인터넷 등의 최신정보 기술을 활용해 ICT 기반의 양식장 관리체계구축,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산물 소비 패턴 분석 등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장광수 한국정보화진흥원 원장은 “창조경제, 정부3.0 기반 국정과제 실현을 위해 ICT 융합 관점에서 새로운 해양수산부 미래 청사진 수립을 지원하고 신산업·신수요 창출을 위한 정부 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