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망경]창업 권하는 사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망경]창업 권하는 사회

자꾸 창업하란다. 그런데 멀쩡한 직장 절대 관두지 말란다. 전자는 정부고, 후자는 창업한 사람이 들려주는 얘기다. 언론도 스타트업이니, 기업가정신이니 해서 정부의 나팔수 역할 톡톡히 해댔다.

근데 그렇게 애쓴 것 치고는 성적표가 시원찮다. 통계청이 지난 연말 내놓은 `기업생멸 행정통계`를 보자. 2012년 기준으로 창업(신생) 기업은 77만개에 달한다. 전년에 비해 3만9000개 줄었다. 활동기업 대비 신생 기업 수 역시 14.3%로 이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7년 이후 최저치다.

어렵게 창업했다 해도 2년 뒤까지 살아남는 생존율은 48.4%다. 절반 이상이 창업 후 2년 내 망한다는 얘기다. 치킨집이나 편의점 같은 생계형이기 때문일까.

아니다. 주로 IT 등 전문 벤처기업이 몰려 있는 `전문과학기술 업종`의 신생 기업 수는 총 2만41개다. 하지만 같은 해 없어진 벤처 수도 1만2713개에 달했다. 역시 절반이 넘는다.

생존이 어려운 만큼 모험을 걸어볼 만한 게 벤처고 창업의 기본 생리인 것은 맞다. 하지만 문제는 문화다. 대학생의 최고 희망이 삼성·현대 취업이고, 공무원이 신랑감 1순위인 것이 우리 사회다.

이런 상황에서 스타트업을 얘기하고, 기업가 정신을 논하는 게 얼마나 공허한가. 반면에 창업과 거리가 멀어 보이는 대기업 등 조직문화 중심의 일본은 소니와 파나소닉·샤프 등 주요 IT그룹의 몰락 이후 자연스레 `창업 문화`가 급속 확산되고 있다.

고용을 창출하고 기술을 혁신하는 주체는 대기업도 아니고, 공무원도 아니라는 것을 일본은 값비싼 경험을 통해 깨닫고 있다. 벤처를 지원하고 창업을 장려하려면 문화와 정서부터 바꿔야 한다. 비싼 값 치르기 전에 말이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