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성 높아진 SW `품질검증`…국내 기업은 `수준미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프트웨어(SW) 개발 후 상용화를 위한 `품질 검증`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국내 기업 역량은 선진국보다 한참 뒤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전문인력도 크게 부족해 정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SW 품질 검증 역량은 미국 등 선진국의 60~70% 수준에 불과하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2013 SW공학백서`에 따르면 프로세스·품질인력·공학기술을 종합한 국내 기업의 SW 공학수준은 100점 만점에 64.8점으로 최하위 등급인 `열등`을 벗어난 정도다.

국내 기업의 검증 역량이 떨어지는 것은 그동안 SW 사업이 시스템통합(SI) 중심으로 수행됐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 분석이다. SI는 사후 관리와 유지보수가 비교적 자유로워 SW 검증의 중요성이 강조되지 않았다. 국내 SW 산업이 패키지 제품 중심으로 성장했다면 검증 역량이 지금보다 높아졌을 것이라는 평가다.

업계는 임베디드SW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검증 역량 제고가 더욱 시급해졌다고 평가했다. 자동차·가전제품 등은 출시 후 SW에 결함이 발견되면 안전 문제로 확대될 수 있고 사후 조치도 어렵기 때문이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개최한 임베디드SW 업계 간담회에서도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등이 정부의 SW 검증 부문 지원 강화를 주장하기도 했다.

전문인력 양성도 과제로 지적된다. SW 전공자들이 대부분 개발자를 선호해 검증 부문 인재층이 얇다는 평가다. 일부 SW기업은 품질관리 전담조직까지 구성했지만 마땅한 인재가 없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NIPA는 품질인력 수준 점수를 프로세스·공학기술보다 낮은 61.1점으로 매겼다.

업계는 정부 지원 확대를 주문했다. SW 품질 검증을 위한 인프라 조성, 국책 과제 발굴, 인재 양성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특히 국방 분야에 활용되는 임베디드SW는 검증 기간이 길고 비용이 많이 드는 만큼 정부가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SW 개발에 집중해 품질 검증은 소홀히하는 경향이 있지만 사실 설계·개발 이상으로 검증작업은 중요하다”며 “국내 기업의 검증 역량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지원을 늘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일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