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D, 민군협력진흥원·국방고등기술원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방과학연구소(ADD·소장 백홍열)는 소내에 민군협력진흥원과 국방고등기술원을 신설하는 등 `창조국방` 실현을 위한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미래 국방 R&D 능력 강화와 민군협력 활성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ADD는 새로 만든 국방기술사업단과 기존 민군기술협력진흥센터를 민군협력진흥원 아래 배치했다. 국방기술사업단은 민군기술 협력 준비 조직으로 임시 설치했던 창조국방사업단을 정규 조직으로 개편한 사업단이다.

민군협력진흥원은 민군기술협력을 전담하게 되며, 민군겸용기술개발사업과 민군규격표준화 사업 등 민군기술협력사업촉진법에 의한 사업뿐 아니라 국방기술이전 및 사업화 지원 등을 담당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국방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미래 신기술 및 신개념 연구를 수행할 `국방고등기술원`을 신설했다.

미국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을 벤치마킹한 국방고등기술원은 미래를 선도할 창의적〃 ·도전적인 R&D를 수행한다. 미래전에 대비한 신개념·신무기 기술을 자체적으로 연구하는 한편 민간 신기술과 아이디어를 발굴, 활용하는 개방형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백홍열 소장은 “지난해 5월 ADD를 찾은 박근혜 대통령께서 안보와 경제발전을 당부하며 국방과학기술이 창조경제에 중요한 축을 이룬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그동안 국방기술에 걸려있던 빗장을 풀고 안보와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박희범기자 hb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