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안에 문앞에" 美 식품 총알 배송 스타트업 인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시간 안에 원하는 신선식품을 갖다 주는 배송 서비스가 미국 유통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대기업이 아닌 스타트업이 아이디어와 인터넷 기술을 더해 성공을 밑그림을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인스타카트 주문 첫 화면
<인스타카트 주문 첫 화면>

27일 실리콘밸리닷컴은 식품 배송 서비스 스타트업 `인스타카트(Instacart)`가 올해 미국 내 10개 이상 도시로 서비스 지역을 넓힌다고 보도했다. 2012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첫 영업을 시작한 인스타카트는 시카고와 보스턴 등지에서 빠르게 성장했다.

웹·모바일 주문에 따라 식품 체인 `트레이 더 조`부터 `세이프웨이` `코스트코` `훌푸드 마켓` 등 여러 가게에서 물건을 대신 구매해 배달하며 1시간에 14.99달러(약 1만6000원), 두 시간에 3.99달러(약 4300원) 요금이 붙는다. 첫 주문은 무료다. 채소나 과일처럼 눈썰미가 필요한 상품을 고르는 솜씨가 좋다고 회사는 강조한다.

사용자는 모바일 화면 스크롤과 검색으로 채소뿐 아니라 우유·과일·휴지·시리얼·소스 등 7만 여종 식품·잡화 중 선택할 수 있다. 근처 가게 제품을 조합해 주문 가능하며 수만개 슈퍼마켓·대형 할인점을 연동시켰다.

배달자는 크라우드 소싱으로 모집한 계약직 `개인 쇼퍼(personal shoppers)`다. 자전거를 포함한 여러 교통수단을 동원한다. 실리콘밸리닷컴은 샌프란시스코의 한 주부이자 인스타카트 고객인 다니엘 와인트롭을 소개하며 “교통 체증과 주차 전쟁에 시달리면서 저녁 요리 거리를 고르는 일에 지친 그녀는 최근 몇 달간 가게에 가본 적이 없다”고 묘사했다.

가까이 있는 비싼 소매점 대신 조금 멀리 있는 대형 할인점에서 싼 제품을 편리하게 살 수 있다는 점도 비용 효과적이다. 날씨가 궂거나 특수한 환경에 처한 고객에게도 인기다. 인스타카트는 지난해 12월 보스턴에서 서비스 개시 이후 매주 30%씩 매출이 늘었다. 보스턴의 변덕스러운 날씨가 주문을 늘리는 데 일조했다. 대학가의 학생 고객에게도 인기다.

인스타카트에는 도시별 관리자를 포함한 25명의 직원과 500명의 계약직 개인 쇼퍼가 있다. 인스타카트 창업자 아푸르바 메타는 “채소 배달을 하고 있지만 정작 우리가 한 일은 소프트웨어를 만든 것 뿐”이라 말했다. 올해 연말까지 35% 추가 성장을 목표한다. 인스타카트는 앞서 지난 여름 세쿼이아 파트너스에게 850만달러(약 92억1000만원) 투자를 받았다.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