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애플에 아이폰6용 이미지센서 대량 공급…모바일 집중 전략 성과 나오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니가 애플과 아이폰 신제품에 들어갈 이미지센서를 공급한다고 니혼게이자이가 12일 보도했다. 현재 계약 마무리 단계로 TV사업을 분사하고 PC까지 포기하면서 모바일에 집중하는 소니의 개혁 시나리오에 한 줄기 햇살이 비추는 셈이다.

소니가 공급할 제품은 스마트폰 카메라에 들어가는 상보성금속산화물반도체(CMOS) 센서다. 사람 `눈`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소니는 애플에 아이폰 후면 카메라용 CMOS 센서를 공급하고 있는데 전면 카메라용까지 추가한다. 소니가 고객 별 공급 규모를 발표하지 않지만 업계에서는 애플 물량이 연간 1억개 안팎으로 추산한다.

스마트폰 하나에 두 개 센서가 필요하기 때문에 전체 공급량은 단번에 두 배로 뛴다. 전면 카메라는 주로 사용자 자신을 찍는 이른바 `셀카` 용도다. 전면 카메라 CMOS 센서는 후면용보다 화소가 낮아 가격도 싸다. 현재 아이폰5S 후면 카메라 CMOS 센서는 800만 화소, 전면용은 120만 화소다.

지금까지는 전면 카메라 CMOS 센서는 미국 옴니비전 등의 제품을 썼지만 소니로 바꾸면서 아이폰 신제품의 변화를 미리 엿볼 수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애플이 `페이스타임`을 개선하려는 시도로 풀이했다. 페이스타임은 아이폰 사용자끼리만 쓰는 영상통화 기능이다. 이동통신사 망뿐 아니라 와이파이에서도 사용 가능해 데이터 요금을 아낄 수 있다.

소니는 이미 생산 시설을 확충했다. 지난 1월 소니가 르네사스에게 산 쓰루오카 공장에서 아이폰 신제품 전면 카메라용 CMOS 센서를 만들 방침이다. 350억엔(약 3630억원)을 투자해 월 생산 능력도 25%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양사 계약은 성사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니혼게이자이는 소니와 르네사스 공장 매매에 참여한 관계자 말을 인용해 “애플에서 의사 타진이 와서 소니가 르네사스에 공장을 사겠다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소니는 애플 외에 삼성전자와 화웨이 등 세계 스마트폰 업체에 CMOS 센서를 공급한다. 자사 스마트폰에는 최신 제품을 써서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한다. 세계 CMOS 센서 시장 점유율은 소니가 단연 선두다. 2012년 금액 기준으로 소니는 2위 옴니비전과 3위 삼성전자를 합친 수치보다 높다.

소니는 히라이 가즈오 사장 취임 후 전자 부문 재건을 기치를 걸고 스마트폰과 게임기, 이미지센서라는 세 가지 전략 품목을 정했다. 최근 TV사업 분사와 PC 포기라는 고강도 구조조정 카드를 꺼내면서 안팎의 우려에 시달리고 있지만 애플과 계약을 맺으면 어느 정도 활로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소니는 애플에 아이패드에어용 2차전지 공급을 시작했다. 이 회사는 2차전지 사업 철수를 고려했지만 지난해 12월 철회 의사를 밝혔다. 앞으로 모바일 기기용 2차전지 사업에 집중한다는 청사진이다.

CMOS 센서 세계 시장 점유율(2012년 금액 기준, 단위:%)

고품질 그래픽 이미지를 별도 제공합니다. 다운로드 받아 활용하세요.

장동준기자 djj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