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환 이끄는 네오아레나, 게임시장 `다크호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진환 전 네오위즈 대표가 신생 게임업체 네오아레나를 앞세워 온라인·모바일게임 신작으로 10년 만의 영광 재현에 나섰다. 기존 퍼블리싱과는 차별화된 박진환 식 ‘오픈 퍼블리싱’과 ‘에코시스템’ 전략으로 개발사와 성공모델을 함께 축적해간다.

박정필 네오아레나 본부장, 박진환 대표, 문대경 아이펀팩토리 대표, 황석익 네오아레나 본부장(왼쪽부터)이 24일 미디어데이에서 게임사업 의지를 회사 상징물에 모아보였다.
<박정필 네오아레나 본부장, 박진환 대표, 문대경 아이펀팩토리 대표, 황석익 네오아레나 본부장(왼쪽부터)이 24일 미디어데이에서 게임사업 의지를 회사 상징물에 모아보였다.>

네오아레나는 24일 서울 청담동 송은아트스페이스에서 박진환 대표 선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선보일 신작과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네오아레나는 박 대표가 지난해 9월 코스닥 상장사인 통신장비업체 티모이엔엠의 대주주 지분을 인수한 뒤 주력 사업을 바꿔 새로 붙인 이름이다.

박진환 대표는 네오아레나만의 새로운 형태 퍼블리싱과 에코시스템 모델을 제시했다. 박 대표는 “게임시장에서 불합리하다고 생각했던 점을 네오아레나 사업 모델에 반영했다”며 “네오아레나가 후발 주자지만 열린 사업구조와 열정, 모바일게임 서버 기술기업인 아이펀팩토리와의 시너지로 성과를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네오아레나는 개발사, 마케터, 투자자의 역할을 모두 하는 오픈 퍼블리셔로 활동할 계획이다. 외부 개발사와 게임 소싱 논의 단계부터 지분투자와 인수합병을 적극 고민하고 네오아레나뿐만 아니라 다른 퍼블리셔를 통한 출시까지 지원한다. 계열사인 아이펀팩토리의 모바일게임개발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 개발사와 상생하겠다는 전략도 눈에 띈다.

박 대표는 “상장사를 통해 게임사업에 진출한 것은 개발사 인수합병을 더 적극적으로 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연내 네오아레나의 전략이 실제로 적용돼 성과를 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 대표가 네오위즈 대표와 넥슨 포털본부장을 떠나 독자 설립했던 모바일게임 관련 원천기술 기업이자 계열사인 아이펀팩토리(대표 문대경)가 보유한 모바일게임개발 플랫폼 ‘푸나피’와 ‘아구스(가칭)’도 내놓을 예정이다.

푸나피는 복잡한 서버 구현을 단순화해 쉬운 게임 API를 지원하는 모바일게임 서버 엔진이다. 개발 소요기간과 인력을 줄일 수 있고 안정적으로 서버를 운영할 수 있어 특히 초기 개발사에 유용하다. 아구스는 복잡한 물리 인프라 관리를 단순화해 쉽게 게임 인프라를 관리할 수 있는 모바일게임 서비스 인프라 관리툴이다.

한편 네오아레나는 내달 말 출시하는 모바일 교육퍼즐게임 ‘퀴즐’(개발사 하나인터내셔널)과 하이브리드 롤플레잉게임(RPG) ‘베나토르’(개발사 레드픽)를 시작으로 올해 14종 이상의 게임을 출시한다. 올 연말에는 이스트인터랙티브의 온라인롤플레잉게임(MMORPG) 신작 ‘이스트온라인(가칭)’을 앞세워 모바일뿐 아니라 온라인게임시장에서도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게임사업은 전 에스지인터넷 대표를 지낸 박정필 본부장, 게임빌에서 퍼블리싱 총괄본부장을 지낸 황석익 본부장이 각각 온라인·모바일게임 부문을 맡아 박 대표와 손발을 맞춘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