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4] 갤럭시S5 한방이 없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가 히트 모델 전략 변화 불가피

‘잘 만들었지만 임팩트는 부족하다.’

24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4에서 삼성전자의 새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가 공개되자 애플에 이어 삼성전자에서도 새로운 시도가 사라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하드웨어 스펙과 기능이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아 삼성식 스마트폰 기술 혁신도 한계에 직면했다는 지적이다.

스마트폰 기술이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삼성전자와 애플이 1년에 한 번씩 기대작을 내놓고 번갈아 시장을 석권하던 ‘메가 히트 전략’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선두기업의 기술 혁신이 둔화되면서 빠르게 추격하는 중국 저가 스마트폰의 위협이 본격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삼성전자는 바르셀로나컨벤션센터(CCIB)에서 열린 ‘삼성 모바일 언팩 2014’ 행사에서 갤럭시S5와 웨어러블기기 기어핏을 공개했다. 갤럭시S5는 카메라와 피트니스 관련 기능이 눈에 띄게 강화됐지만 대체로 전작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냉랭한 평가를 받았다.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사장은 “디자인, 강력한 카메라 기능, 끊김 없는 네트워크, 스테이핏(Stay Fit)”을 갤럭시S5 특징으로 꼽았다.

신 사장은 “갤럭시S5는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에 기대하는 기능을 가장 충실하게 완성한 제품”이라며 ”일상생활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드는 것이 갤럭시 S5를 통해 실현하고자 한 (삼성전자의)혁신“이라고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S5의 카메라와 피트니스 두 가지 기능을 소개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갤럭시S5는 업계 최초로 1600만화소 아이소셀(ISOCELL) 방식 카메라를 탑재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가 독자 개발한 아이소셀은 CMOS 이미지센서(CIS) 픽셀 구조를 평면에서 3차원 구조로 전환해 빛 흡수량을 늘린 설계기술이다. 스마트폰에 특화된 기술집약 제품이다. 갤럭시S4 줌에도 1600만 화소 카메라가 적용됐지만 디지털카메라용 부품을 이식하던 수준이어서 이번 갤럭시S5 카메라는 진일보했다는 평가다.

피트니스 기능도 집중 부각됐다. 갤럭시 S5는 스마트폰 최초로 심박센서를 탑재했다. 후면에 위치한 센서로 실시간 심박수 체크가 가능하고, ‘삼성 기어2’ ‘삼성 기어 핏’과 연동해 운동량 등을 관리할 수 있다.

이날 함께 공개된 기어 핏은 피트니스 기능을 집약했다. 문자 등 주요 앱 알림 정보와 전화수신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고, 자체 심박센서를 탑재해 기어핏만으로 심박수 측정과 운동량 관리가 가능하다.

삼성은 전날 기어2, 기어2 네오 등 스마트시계 라인업을 발표한 데 이어 기어 핏을 별도로 공개하며 웨어러블 기기 시장에서 운신의 폭을 넓혔다.

하지만 해외 언론은 “개선은 됐지만 전작과 큰 차이가 없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USA투데이는 “삼성이 갤럭시S5에 많은 기능을 추가했지만 전작인 갤럭시S4에 비해 파괴적인 혁신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블룸버그는 “기본에 충실한 제품이지만 새로울 것은 없다”고 평가했다.

신종균 사장은 이날 이례적으로 MWC에 마련된 소니, 화웨이, ZTE, 레노버 등 경쟁사 전시부스 돌며 경쟁사 제품의 새로운 요소가 뭔지 꼼꼼히 살펴 눈길을 끌었다. 그만큼 스마트폰 하드웨어 혁신 경쟁이 어려워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애플 아이폰 시리즈에 이어 갤럭시 최신작에도 기술 혁신이 둔화되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삼성전자가 구사하는 다모델 시장 세분화 전략이 보다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처음으로 보급형 모델을 내놓은 애플도 올해 대화면 아이폰을 출시하는 등 모델 다변화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바르셀로나(스페인)=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 이형수기자 goldlion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