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6 7월 출시설…연말에 다른 신제품 출시 목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개발 주기 앞당기고, 판매량 늘리려는 전략

애플이 올해 내놓을 아이폰6가 당초 예상됐던 9월보다 두 달 앞당겨 7월에 출시된다는 예측이 나왔다. 개발 주기를 앞당겨 연말 성수기를 겨냥해 관련 스마트폰이나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을 추가로 발표, 판매량을 늘리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아이폰6 컨셉이미지
<아이폰6 컨셉이미지>

27일 스트리트인사이더닷컴은 애브드니 람바 미즈호증권 분석가의 말을 인용해 아이폰6가 이처럼 예상을 앞질러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람바는 “일본과 아시아 부품공급망 점검 결과 애플 신제품이 7월에 나올 가능성이 높다”며 “애플 공급망이 지난해보다 더 빨리 생산을 늘릴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람바는 또 자신의 점검결과 “4.7인치에서 5.5인치에 이르는 다양한 크기의 아이폰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이폰6에는 성능이 향상된 지문인식 센서가 채택돼 더 많은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게 될 것이며, 이 센서는 차세대 아이패드에도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애플은 좀 더 일찍 제품을 출시함으로써 최대 성수기인 연말연시 성수기에 신제품을 엄청나게 많이 판매, 보급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1년에 한 번 신제품을 발표했던 애플의 개발 주기가 빨라지는 것은 하드웨어 기술 포화로 깜짝 놀랄만한 혁신을 보여주기 힘든 상황에서 판매량과 주목도를 늘리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최대 경쟁사인 삼성전자도 1년에 두 번 신제품을 발표한다. 애플도 상반기는 스마트폰, 하반기는 웨어러블 기기 또는 관련 전략 제품을 선보여 연말 성수기에 1년간 출시한 제품 판매량을 최대한 끌어올리려 한다는 해석이다.

람바 분석가는 애플이 올 연말 스마트 와치와 차세대 애플TV를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출시 시기는 명확하지 않지만 우리는 올 하반기에 이들 제품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