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섹, 2년 연속 1000억 매출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포섹(대표 신수정)이 보안컨설팅 사업 호조로 2년 연속 매출 10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매출 1105억원에 영업이익 95억원을 올렸다.

금융과 기업 시장을 중심으로 다수 신규고객을 확보했다. 종합 보안컨설팅, 개인 정보보호 컨설팅, PIMS 인증 등 금융 분야 매출이 전년 대비 50% 이상 성장했다. 보안관제 분야도 30% 늘었다.

개인정보 검출 및 유출 차단 솔루션 ‘이글아이 3.0’ 출시로 대학, 병원 등 신규 고객을 늘렸다. 개인정보 저장 및 전송 솔루션 ‘씨트랜스(C-Trans)’, 모바일 통합 보안솔루션 ‘에스에스엠(SSM)’도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

인포섹은 올해 매출 1300억원, 영업이익 130억원에 도전한다. CEO·CIO·CSO를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기반 보안컨설팅에 주력한다. 증가하는 지능형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APT 위협 대응 컨설팅, APT 보안 관제 서비스, APT 전문 대응솔루션 ‘센티넬(Sentinel)’ 등 선제적 보안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수정 인포섹 대표는 “올해 인포섹의 경영 키워드는 ‘변화(Transformation)’로 내부 역량을 강화하고 특화 시장을 집중 공략할 것”이라며 “수익이 높은 신규 비즈니스 모델로 체질 강한 보안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