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속보

김정주 NXC 회장, 한국인이 설립한 신개념 전기차 기업에 100만달러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정주 NXC 회장이 한국계가 창업한 신개념 전기자동차 스타트업 릿모터스(Lit Motors)에 투자했다고 포브스가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징가 창업자 마크 핀커스, 조 본 창업자 이브 메하 등과 함께 릿모터스에 100만달러를 투자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 11월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주최한 포럼에 참석해 미국 소규모 벤처를 발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그 일환으로 풀이된다.

릿모터스가 개발한 이륜 전기자동차 `C-1`
<릿모터스가 개발한 이륜 전기자동차 `C-1`>

릿모터스는 샌프란시스코 소재 스타트업으로 한국계 미국인 다니엘 김이 설립했다고 알려졌다. 이 회사가 만든 이륜 전기차 ‘C-1’은 자이로스코프 기술을 응용해 무게중심이 자동으로 잡히는 게 특징이다. 이륜차지만 네 바퀴 자동차와 비슷한 승차감을 유지한다. 릿모터스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을 보면 다른 자동차와 충돌해도 C-1은 전복되기는커녕 넘어지지도 않았다. 릿모터스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3월 중에 C-1 개량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올해 내에는 완성품에 가까운 형태의 전기 이륜차를 선보일 방침이다.

NXC 관계자는 “김 회장이 릿모터스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라며 “유망한 해외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일에 개인적으로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 레고 거래 사이트 ‘브릭링크’와 유모차 회사 ‘스토케’를 인수하는 등 활발한 투자 행보를 걷고 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