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스마트폰 `아리랑`, 알고보니 중국 브랜드 짝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한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이라고 선전했던 ‘아리랑’이 중국에서 유통되던 저가 스마트폰의 짝퉁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7일 GSM인사이더는 북한 아리랑 ‘AS1201’ 스마트폰과 중국 유니스코프 ‘U1201’ 모델을 비교한 결과 두 기종이 같은 제품임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유니스코프는 중국 베이징에서 약 100달러(약 1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 알고보니 중국 브랜드 짝퉁

두 제품은 모두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로 구동된다. 유니스코프 U1201은 듀얼심, 3G 단말기로서 4GB의 확장메모리를 가지고 있으며, 768MB램과 4.1~4.9인치 크기에 540x960픽셀 해상도의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8메가픽셀 후면카메라를 장착했으며 배터리 용량은 1600mAh다. CPU는 1.2~1.4㎓ 듀얼코어 스프레드트럼칩을 사용했다.

이 매체는 북한 아리랑이 중국에서 제조돼 북한에서 재포장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아리랑 스마트폰 사양이 유니스코프와 비슷하거나 좀 뒤쳐졌으며, 와이파이나 데이터 연결 기능을 갖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AS1201은 북한 당국이 승인한 다양한 인증 앱과 미디어 기능이 특징이다. 구글플레이는 지원하지 않는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