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 1차 지원과제 40개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은 ‘개인전용 오디오 커뮤니케이션 시스템’ 등 2014년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1차 지원 과제 40개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치매·알츠하이머 등 불치병 원인과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생체분자 네트워크 연구 등 17건이 선정됐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신개념 다공성 메타물질을 이용해 아파트 층간 소음을 제거하는 흡차음 물질 연구 과제 등 10건이 뽑혔으며 정보통신기술(ICT) 창의과제 분야에서는 초음파가 가청 음파로 변조되는 현상을 이용해 이어폰 없이도 소리를 전달하는 연구 과제 등 13건이 선정됐다.

국양 서울대 교수(기초과학 심사위원장)는 “70여명의 국내 심사위원이 합숙하면서 기본개념을 점검하는 토론으로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과제를 선정했다”며 “노벨 수상자 등 해외심사에 참여한 해외 석학도 과제들의 질이 매우 높다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밝혔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 창의과제 등 3대 분야에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 출연해 국가 미래기술 육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처음 26개 과제를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과제 심사는 연 2회 진행한다. 올해 2차 사업은 6월 13일까지 과제를 접수해 7월에 서면심사 예정이다.

<기초과학 분야 선정과제 ※자료:삼성(연구책임자 가나다순)>

기초과학 분야 선정과제 ※자료:삼성(연구책임자 가나다순)

<소재기술, ICT 창의과제 분야 선정과제 ※자료:삼성(연구책임자 가나다순)>

소재기술, ICT 창의과제 분야 선정과제 ※자료:삼성(연구책임자 가나다순)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