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6에 1000만 화소대 카메라 처음 적용...화소 경쟁보다는 화질·소비자 편의성에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화소 경쟁보다는 화질·소비자 편의성에 집중

애플이 아이폰6 카메라 성능을 대폭 끌어올리면서 삼성전자의 카메라 화소 경쟁에 맞불을 놓는다.

아이폰6 카메라는 애플이 출시한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1000만 화소대를 넘어서는 제품이다. 애플은 삼성전자처럼 카메라 화소 개선에 집중하기보다 빛의 양이 적은 실내 환경에서 고화질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실용성에 무게 중심을 뒀다.

중국 매체가 공개한 아이폰6 목업
<중국 매체가 공개한 아이폰6 목업>

30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한국·대만 주요 협력사로부터 소재부품을 조달해 아이폰6 카메라 성능 테스트 및 양산 일정을 조율 중이다.

렌즈는 1000만 화소급 5피스 제품을 채택했고, 자동초점(AF) 액추에이터, 카메라모듈 등 주요 부품은 아이폰5S에 쓰인 것보다 큰 것으로 알려졌다. 주목할 점은 카메라 화소(픽셀) 크기를 1.5마이크로미터(㎛)에서 1.75㎛로 키운 것이다. 이미지센서(CIS)는 소니가 주로 공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실내 등 저조도 환경에서 주로 사진을 찍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5 등 최신 스마트폰에는 1600만 화소 카메라가 채택됐지만, 야외에서와 달리 실내 등 저조도 환경에서는 사진 화질이 크게 떨어져 소비자 불만이 높다. 통상 1600만 화소 CMOS CIS는 화소 크기가 1㎛ 내외에 불과해 빛을 흡수하는데 한계가 있다.

폰아레나 등 주요 외신은 최근 아이폰6 화소 크기가 1.75㎛로 커지고, 손떨림 방지 기능을 광학 방식 대신 전자식으로 채택했다고 보도했다. CIS 크기가 20%가량 커지면서 카메라모듈 크기도 다소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외부에 유출된 아이폰6 사진을 보면 카메라가 기기보다 조금 튀어나왔다.

일각에서는 빛 흡수량을 늘리기 위해 CIS 화소 크기를 키우는 것은 불필요한 투자라는 주장도 있다. 칩 설계 기술이 개선되면서 CIS에서 발생하는 노이즈가 과거보다 훨씬 적은 데다 후면조사형(BSI)·아이소셀 등 새로운 기술이 적용돼 저조도 환경에서도 일정 수준 이상의 사진 화질을 구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대다수 전문가들은 애플이 완성도에 방점을 두는 회사임을 감안하면 아이폰6에 적용된 CIS는 기존 제품보다 훨씬 뛰어난 성능을 구현할 것으로 예상한다.

업계 한 전문가는 “애플이 소프트웨어 방식으로 1300만·1600만 화소 카메라를 얼마든지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화소 경쟁보다는 사용자 편의성에 집중한 만큼 1000만 화소 초반대 카메라를 채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형수기자 goldlion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