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관련 유전자 정보 검색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구 문헌에서 암 관련 유전자 정보를 빠르게 검색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암과 유전자 간 관련성 파악이 쉬워져 암 연구의 질적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철 카이스트 전산학과 교수팀은 이현주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와 함께 암 관련 유전자 검색엔진 ‘온코서치’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온코서치는 의학·생물학 연구문헌에서 유전자 발현량 변화와 그에 따른 암 상태 변화를 기술하는 문장을 찾아낸다. 유전자가 암 진행에 기여하는 정도를 문장 구조 분석·추론으로 파악하기 때문에, 기존 정보 수집 기법과 달리 유전자 역할에 대한 명시적 표현이 없어도 관련 정보를 찾아낼 수 있다.

연구진은 ‘사건 정보 추출 시스템’과 ‘최대 엔트로피 분류기’로 온코서치를 구현했다. 사건 정보 추출 시스템은 생물학 문헌 내에서 분자 수준으로 정의된 사건을 모으는 시스템이다. 암 관련 유전자 정보도 여기에 속한다. 최대 엔트로피 분류기는 프로그램이 새 데이터를 발견했을 때 이미 학습된 데이터를 확률 모델로 만들어 파악하는 도구다.

유전자 변화와 암 사이 관련성을 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암 연구 진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암은 수천 개 이상 유전자의 비정상적 변화와 그에 따른 신호 체계 교란이 주원인이로 알려져 있다.

박 교수는 “온코서치가 수집한 암 관련 유전자 정보는 향후 자동 추론 기술 등을 통해 암 연구를 위한 새로운 도구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중견연구자지원사업 지원으로 수행됐고, 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 ‘핵산연구(Nucleic Acids Research)’ 온라인판 9일자에 실렸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