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R&D 사업화 지원하는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개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가 연구개발(R&D) 성과를 실용화하고, 사업화하기 위한 지원이 강화된다.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원장 강훈)은 26일 서울 양재동 일동제약 빌딩에서 개원식을 개최했다.

진흥원은 국가 R&D 성과의 사업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사업화 전문기관으로, 프론티어연구성과지원센터가 확대 개편했다.

개원식에는 이상목 미래부 1차관을 비롯해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강대임 출연연 협의회장, 성명기 이노비즈협회장 등 연구자와 기업인, 사업화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했다.

앞으로 진흥원은 기업수요와 연구성과 분석을 통해 사업화 유망기술을 발굴하고, 전문 컨설팅, 업그레이드 R&D, 기술보증기금 사업화 자금지원 연계 등을 패키지로 지원함으로써 기술이전과 창업이 활성화 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 기업이 원하는 기술을 전문가를 활용해 찾아주는 온·오프라인 플랫폼 ‘미래기술마당’, 사업화 전문가단이 기술사업화 전주기를 관리·지원해 신산업을 조기 창출하는 ‘신산업창조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이상목 미래부 차관은 “연구개발 성과가 기업에서 활용되고 새로운 일자리와 신산업을 창출하도록 연구성과 사업화를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야한다”고 당부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