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갤럭시노트4` 최첨단보다 기술 검증부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올 가을 출시할 ‘갤럭시노트4’에 최첨단 기술을 총동원할 계획이다. 2분기 어닝쇼크로 현실화한 위기를 반전하기 위한 카드로 해석된다. 갤럭시S5의 실패를 만회하겠다는 의지도 엿보인다. 갤럭시S5 출시 이후 혁신이 사라졌다는 비판을 이번에 잠재울 수 있을지 사뭇 기대된다.

삼성전자의 첨단 기술 총동원령은 중국 경쟁사의 거센 추격을 고려한 측면이 크다. 2분기 삼성전자 부진은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의 도발에 속수무책으로 당했기 때문이다. 예상보다 재고가 늘어났고, 이를 소진하려다 보니 천문학적인 마케팅 비용이 투입됐다. 높은 사양을 포기하더라도 좀 더 대중적인 가격에 전략폰을 많이 판매하겠다던 전략도 빗나갔다.

삼성전자가 고심 끝에 기술력으로 정면 돌파하는 전략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침 올 가을엔 애플이 신모델 ‘아이폰6’도 출시한다. 애플과 최첨단 경쟁에서도 뒤지지 않는 일석이조 효과도 고려한 셈이다.

삼성전자가 다시 비교우위에 있는 하드웨어 카드를 꺼내든 것은 시의적절해 보인다. 갤럭시S5로 한번 무너진 시장의 신뢰를 빠른 시간 내 회복하려면 가장 자신 있는 분야에서 승부수를 띄우는 게 좋다. 더구나 맹추격 중인 중국산과 확실한 차별성을 부각시킬 필요가 있다.

다만 한 가지 걸리는 것은 있다. 품질 문제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하드웨어 혁신을 총동원하면서 기존 로드맵보다 앞당겨 선행기술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기술 검증 시간을 줄이다 보면 자칫 불량 부품을 걸러내지 못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미 갤럭시S5에서도 카메라 불량 문제로 사상초유의 리콜 사태까지 겪은 터다. 최첨단도 좋지만, 불량 문제가 또 불거진다면 기술 기업으로서 삼성 이미지는 나락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1000만대 이상 팔리는 메가 히트모델이다. 그만큼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 첨단 기술을 개발해놓고도 갤럭시S5에 적용하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다.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는 여유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