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기 UNIST 교수 연구실, 엔비디아 CUDA연구센터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원기 UNIST 교수(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연구실이 7일 미국 엔비디아의 CUDA연구센터로 선정됐다.

CUDA는 GPU(Graphics Processing Unit)를 활용한 병렬 컴퓨팅 기술이다. GPU는 엔비디아가 개발한 그래픽 처리장치로 기존 CPU의 물리연산은 물론이고 동영상 인코딩 등의 작업을 함께 처리할 수 있다.

정원기 UNIST 교수 연구실, 엔비디아 CUDA연구센터 선정

엔비디아는 전 세계 147개 연구실을 CUDA연구센터로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정 교수 연구실의 이번 CUDA연구센터 선정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UNIST CUDA연구센터는 GPU 기반 슈퍼컴퓨팅 기술을 활용해 기존 CPU 기반 컴퓨터로는 해결하기 어려운 대용량 빅데이터를 처리하고 이를 가시화하는 연구에 나선다. 또 프로그래밍에 익숙하지 않은 연구진을 위해 GPU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계획이다.

정 교수는 “이번 선정은 UNIST가 GPU를 이용한 고성능 컴퓨팅 연구의 선도적 위치에 있다는 것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엔비디아와 협력해 혁신적인 연구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교수는 GPU 기반 컴퓨터 그래픽스, 가시화, 영상처리, 과학계산 응용 분야를 연구하는 전문가다. GPU를 이용해 테라바이트급 뇌 영상에서 신경망 복원을 시도했고 수십 분이 걸리던 MRI 영상 확보 시간을 십분 내로 단축하는 등 생체 의료영상 처리 분야에서 독보적인 연구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최근에는 하버드대 한스피터 피스터 교수와 공동으로 GPU를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언어 ‘비발디(Vivaldi)’를 개발했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